상단여백
HOME 정치
김영춘 사무총장, 서해5도 지키는 해경 특별경비단 위문15일 오후 서해5도특별경비단,해경·의무경찰 격려 및 위문품 전달

김 총장, “국민과 우리 바다 지킨다는 자부심 갖고 근무해 달라” 격려
[국회=윤종대 기자
] 김영춘 국회사무총장은 연말연시를 맞아 영하 10도의 한파 속에서도 굳건한 해상 경계태세 유지에 전념하고 있는 해양경찰과 의무경찰요원들을 격려했다.

김영춘 총장은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기록한 15일 오후 인천 중구에 위치한 서해5도특별경비단을 방문하여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세탁기·건조기·과일 등 준비한 위문품을 전달했다.

서해5도특별경비단은 서해5도 인근 북방한계선(NLL)과 배타적 경제수역(EEZ)에서 불법조업 어선단속을 전담하기 위해 2017년 4월 창설된 조직이다.

해양경찰관과 의무 복무 중인 50여명의 의무경찰 요원들이 서해5도 해역 우리 어민들의 조업 안전을 지키기 위해 근무하고 있다.

특별경비단 청사에서 현황보고를 받고 경비함정을 찾아 함정장비 시연을 지켜본 김영춘 총장은 “추운 겨울과 코로나19라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서해5도 해역의 경계태세를 굳건히 하고 있는 해양경찰과 의무경찰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러분이 있어 국민들이 안심하며 생활하고, 우리의 바다가 지켜지고 있다는 자부심을 갖고 근무해주기 바란다”는 격려의 인사를 전했다.

한편, 이날 위문방문에는 코로나19 상황임을 감안하여 국회사무처에서는 기획조정실장과 운영지원과장 등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