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더불어민주당 부산연고 친목 ‘부산갈매기’ 첫 출항“가덕도 신공항 추진, 지역발전 서포터스 역할 해나갈 것”
<'부산갈매기' 현직 의원들이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있다.>

[한문협 기자/차용진 기자] ‘항구도시’ 부산지역에 연고가 있는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들이 모여 결성한 ‘부산갈매기’가 공식 출범했다.

7일 오후 국회 소통관 기자회견장에서 첫 신호탄을 쏘아올린 ‘부산갈매기’는 부산 지역에서 젊은 시절을 보냈거나 부산에 직·간접적으로 인연이 있는 국회의원 18인이 포함됐다.

참여하는 현직의원은 안민석 국회의원, 송영길 국회의원, 이광재 국회의원, 한정애 국회의원, 강훈식 국회의원, 김경협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박재호 국회의원, 전재수 국회의원, 최인호 국회의원, 김영배 국회의원, 김회재 국회의원, 오영환 국회의원, 윤건영 국회의원, 이소영 국회의원, 이용우 국회의원, 전용기 국회의원, 최혜영 국회의원이다.

18인의 의원들이 결성한 친목 모임은 향후 가덕도 신공항 추진과 부산지역발전을 위한 서포터 역할을 펼쳐나갈 예정이다.

소통관에서 진행된 출범식에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18명의 회원 중 4명만이 참석했다.

대표를 맡은 안민석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김병욱 국회의원, 김영배 국회의원, 오영환 국회의원 등 4명이 국회의원 참석하여 부산갈매기 활동에 대한 개요 및 각오를 발표했다.


다음은 출범선언 전문이다.

부산 연고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모임 '부산갈매기' 출범 
부산의 국제적 위상 확대와 가덕도 신공항의 성공적 추진을 기원하며 

부산 시민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팬더믹 사태와 인구감소에 따른 인구절벽시대 돌입, 동남권 신공항 문제 등으로 인하여 많이들 힘들어하신다고 들었습니다.

이에 오늘 부산 시민 여러분께 반가운 소식 하나 들려드리고자 모였습니다.
오늘 이곳에 모인 국회의원들은 ‘부산’을 사랑하는 사람들입니다.

부산 지역에서 젊은 시절을 보냈거나 부산에 직·간접적으로 인연을 맺어온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18명이 모여 ‘부산갈매기’라는 모임을 만들었습니다.

최근 부산시는 지속적인 인구감소와 고령화 사회 돌입, 장기화된 저성장으로 인하여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이에 부산광역시가 동북아 해양수도로서의 위상을 강화하고 동북아 신경제 벨트의 중심지로서 거듭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 차원의 전방위적인 지원이 필요한 시기입니다.

우리 부산갈매기 국회의원들은 입법과 정책, 예산을 통해 부산 발전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특히, ‘가덕도 신공항’ 추진은 일개 국제공항을 유치하는 수준을 넘어 남부권 교통의 허브 역할을 하는 동시에 산업 수요 및 관광수요를 유발하고 일자리까지 창출하여 부산광역시와 그 인접 지역까지 일대 도약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프로젝트입니다.

부산갈매기 소속 국회의원들이 가장 중점적으로 해야 할 일입니다.

더불어 부산갈매기는 부산광역시의 중·장기적 발전을 위해 동북아 물류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각종 규제 완화와 국가재정지원을 위한 서포터로서도 자리매김할 것입니다.

부산 시민 여러분, 이제 여러분 곁에 ‘부산갈매기’가 있습니다.

앞으로 부산광역시 발전의 견인차 ‘부산갈매기’의 활동에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21. 1. 7

더불어민주당 부산 연고 국회의원 모임 ‘부산갈매기’ 일동

안민석 국회의원, 송영길 국회의원, 이광재 국회의원, 한정애 국회의원, 강훈식 국회의원, 김경협 국회의원, 김병욱 국회의원, 박재호 국회의원, 전재수 국회의원, 최인호 국회의원, 김영배 국회의원, 김회재 국회의원, 오영환 국회의원, 윤건영 국회의원, 이소영 국회의원, 이용우 국회의원, 전용기 국회의원, 최혜영 국회의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