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윤 총장 평가는 문재인정부의 검찰총장"문대통령,"윤 총장, 정치염두하고 검찰총장하고 있지 않을듯"
<사진=연합뉴스 켑처/교체용>

[권병창 기자] 문재인대통령은 2021 신년 기자회견에서 검찰총장과 관련,"여러 평가가 있지만, 윤석열총장에 대한 평가는 문재인정부의 검찰총장"이라며 부정적 시각을 불식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윤 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검찰총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법무부와 검찰청은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놓고, 함께 협력할 관계인데, 다소 갈등이 부각된 것 같아 국민에게 정말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검찰 개혁이란 것이 워낙 오랫동안 검찰과 경찰 관계, 수사관행을 둘러싼 법무부와 검찰청간 관점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서로의 입장을 더 잘 알수 있기에 앞으로 갈등은 없으리라 기대한다."고 내다봤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외,"법무부와 검찰의 협력아래 추진중인 '검찰개혁'이 잘 마무리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다음은 이날 문재인대통령이 윤석열검찰총장 관련,답변한 전문이다.

사실 법무부와 검찰은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과제를 놓고 함께 협력해가야 될 그런 관계인데 그 과정에서 갈등이 부각이 된 거 같아서 국민들께 정말 송구스럽다.

지금부터라도 법무부와 검찰이 함께 협력해서 검찰개혁이라는 대과제를 잘 마무리하고 또 더 발전시켜나가기를 기대하겠다.

윤석열 총장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평가들이 있지만 저는 저의 평가를 한마디로 말씀드리면 문재인 정부의 검찰총장이다, 그렇게 말씀드리고싶다.

윤석열 총장이 정치를 염두에 두고 정치할 생각을 하면서 검찰총장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검찰의 개혁이라는 것이 워낙 오랫동안 이어졌던 검찰과 경찰과의 여러가지 관계라든지 검찰의 수사 관행문화, 이런 것을 다 이제 바꾸는 일이기 때문에 그 점에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 사이의 관점 견해의 차이가 있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이제는 서로의 입장을 더 잘 알 수 있게 되었기 때문에 이제는 그것처럼 국민들 염려시키는 그런 갈등은 다시는 없으리라고 기대를 하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