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용석 시의원, 문화 랜드마크 '로봇박물관' '사진미술관' 착공문화·교육·체험의 기회 확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로봇박물관 4월, 사진미술관 9월 착공 2023년 개관 예정
[권병창 기자] 서울시의회 김용석 의원(더불어민주당․도봉1)은 도봉구의 문화인프라 확충을 위한 로봇박물관과 국내 최초의 사진미술관이 올해 착공을 시작해 2023년에 개관한다고 전했다.

'로봇박물관’은 문화시설 확충에 대한 염원이 큰 창동·상계 지역에 총 약436억원의 예산으로 올해 4월부터 공사 발주 및 착공되어 2023년 7월에 건립될 예정이다.

동북4구의 풍부한 인적자원과 배후인구를 활용하여 수도권 동북부를 아우르는 과학교육 및 기술지원의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다.

‘서울사진미술관’은 140년 한국사진사를 정립하는 국내 최초의 공공미술관으로 약 273억원의 사업비로 올해 9월부터 공사를 착공하여 2023년 10월 개관 예정이다.

사진미술관은 지속적으로 변화·확장하는 사진매체의 트랜드를 선도하는 기관으로 자리매김하여 사진·영상예술의 국내외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될 것이다.

김용석 의원은 “기존 박물관·미술관이 도심권에 집중되어 있어 상대적으로 도봉구는 문화인프라가 부족해 문화적으로 소외되어 있었다”고 토로했다.

김 의원은,“앞으로 건립될 로봇박물관과 사진미술관이 과학과 사진의 문화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여 시민을 위한 다양한 문화·교육·체험의 기회 확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