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여야, 오늘 박범계 청문회 대격돌 전망…野 "자진사퇴" 맹폭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사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1/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김일창 기자=여야는 25일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치열한 공방을 벌일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 낙마에 사활을 걸 태세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개최한다.

여야는 청문회 증인·참고인 채택부터 이미 날선 신경전을 벌인 바 있다. 국민의힘이 요구한 증인·참고인 명단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채택을 거부한 것이다.

이에 국민의힘은 청문회 하루 전날(24일) 국회에서 자체적으로 '국민 참여 인사청문회'를 열고 "후보자가 자진해서 사퇴하거나,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이 박 후보자를 향해 제기하고 있는 의혹은 Δ위장전입 의혹 Δ법무법인 '명경' 이해충돌 의혹 Δ재산신고 고의 축소 의혹 Δ사법고시생 폭행 의혹 Δ2018년 지방선거 공천헌금 등 관련 최측근들의 금품수수 사실 인지 의혹 등 10여 가지다.

국민의힘 자체청문회에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박 후보자 측근으로부터 공천 대가로 1억원을 요구받았다고 주장하는 김소연 전 대전시의원과, 박 후보자가 고시생을 폭행했다고 주장한 이종배 '사법시험 존치를 위한 고시생 모임' 대표가 참석했다.

두 사람은 국민의힘이 청문회 증인 채택으로 요청했다가 불발된 대상이기도 하다. 김 전 시의원은 "박 후보자도 (1억원 요구 사실을) 알고 있다"고 했고, 이 대표는 "박 후보자가 (피해자) 멱살을 잡고 흔들었다고 한다. (피해자가) 박 후보자에게 술 냄새가 났다고 얘기했다"고 주장했다.

재산 신고 누락 의혹은 대전 유성구 아파트와 4000만원대 예금, 충북 영동군 선산 등이 대상이다.

법무법인 '명경'의 경우 박 후보자가 1000만원을 출자해 공동 설립했는데, 매출이 급증하거나 박 후보자 동생이 사무장으로 재직한 사실 등이 알려져 의혹에 휩싸였다.

국민의힘은 박 후보자가 지난 패스트트랙 사건 당시 피고인으로도 재판을 받고 있고, 고시생 폭행 의혹으로 고발된 점을 들어 이해충돌 대상이란 지적도 제기했다.

이와 함께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24일) 불법 다단계 방식으로 비상장주식을 불법으로 중개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투자업체 대표가 박 후보자와의 친분을 내세워 투자금 유치에 나섰다는 의혹도 제기한 상태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검증을 위한 국민참여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1.24/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박 후보자는 청문회 준비단을 통해 일부 의혹을 부인하거나 청문회를 통해 해명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민주당도 박 후보자의 해명이 설득력이 있는 데다, 법무부장관으로서 결정적인 흠결이 없다고 판단한다. 이에 이날 청문회에선 검찰 개혁 등 현안 질의에 집중해 박 후보자의 법무부장관 장 방침이다. 진통은 있겠지만 박 후보자가 결국 무난하게 청문회를 통과할 것으로 본다.

곧 있을 간부급 검찰 인사에 대한 박 후보자의 입장도 주요 관심사다.
강경 일변도였던 전임 추미애 장관과 차별화를 두는 것에 대한 박 후보자의 입장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 후보자는 국회에 제출한 서면 질의 답변서에서 "검사 인사에 검찰총장의 의견을 듣고 안정적 협조 관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