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 라이프
[향토의 숨결] 미식가 입맛 사로잡는 겨울진미 '명태 코다리'경원씨월드, 손수 수작업으로 30년 노하우 '외골수'
<폭설로 눈덮힌 경원덕장의 진풍경>
<정갈하게 조리된 명태 코다리>
<잠시 일손을 멈춘 박정애대표가 포즈를 취했다.>

[속초=김상기 편집위원] 쾌적한 해풍으로 건조시킨 명태 코다리는 깔끔하고, 비린맛이 없는 겨울별미로 손꼽힌다.

밥도둑 제철 코다리는 가족의 영양과 건강을 챙겨주며, 식도락가들의 구미를 사로잡으며 선풍적 인기를 누린다.

'경원씨푸드(대표 박정애)'의 주력 상품인 명태 코다리는 단백질이 풍부하고, 류신과 필수 아미노산이 함유됐으며, 지방 함량은 적고 담백한 맛이 특징이다.

또한, 다이어트와 간을 보호해 주며, 인체내의 노폐물 제거에도 효과가 좋다는 기록이다.

속초에서 성공신화를 일궈낸 박정애<사진> 대표는 30여년 동안 맛좋은 명태 코다리만을 연구개발(R&D)하고 생산하는 장인의 혼을 지켜 냈다는데 자부한다.

그는 고객이 편하게 드실 수 있도록 하나하나 젤리같이 손질해 코다리를 이용한 반찬으로 가족의 건강까지 챙기도록 세심한 배려를 아끼지 않는다.

<눈맞은 코다리를 해풍으로 건조시켜 쫀득쫀득한 그대로의 별미를 맛볼 수 있다.>
<쾌적한 자연조건에 건조시키는 경원덕장의 해산물>

명태 코다리의 본고장으로 반건조 수산물을 가공하기에 좋은 해풍과 자연환경을 갖춘 동해안의 속초를 연고로 생산한다.

해풍으로 일일이 건조시켰기에 쫀득쫀득하고 탱탱한 식감이 살아있다는 미식가들의 이구동성이다.

"줄에 명태의 코가 달려있다"해서 불리는 '코다리'는 여타 제품과 비교할 수 없으리만치, 명태의 참맛을 느껴보기에 족하단다.

명태코다리는 할복 과정에서 바닷물로 세척을 잘못하게 되면, 요리할 때 비린내가 심하게 날수 있다는 귀띔이다.

그래서 세척 과정부터 할복시켜 건조 단계까지 일일이 수작업으로 꼼꼼하게 진행하고 있다.

비록 작업시간이 더 오래 걸리긴 하지만,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드실 수 있도록 정성을 기울이며 환경친화적으로 가공하고 있다.

그 후에 속초 앞 바닷가에서 불어오는 해풍으로 경원덕장안에 일정기간 계속해서 말려 건조시킨다.

잘못 말리면 중량은 많이 나가지만, 정작 요리할때 명태 살이 쉽게 부서지고, 너무 많이 말리면 단단해지는데 여기에 바로 박정애 대표만의 노하우가 숨어 있다.

코다리는 건조실이 아닌 속초 해풍으로 직접 쫀득쫀득한 식감과 구수함이 비교할 수 없으며, 직접 손으로 내장 제거부터 건조를 이어간다.

<주문처로 배송할 잘 정돈된 복어>
<번거로워도 직접 수작업으로 손질하는 명태 코다리>
<환경친화적으로 조성된 경원덕장 초입>

함경도식 코다리찜과 어머니의 추억이 담긴 코다리 구이로도 즐겨 먹을수 있는 40cm급을 선별해 주문받은 고객에게 신선도를 유지, 안전하게 탁송한다.

겨울철 밥도둑이란 애칭을 지닌 명태코다리를 맛있게 먹는 법은 바로 매콤 짭쪼름한 맛에 중독되는 코다리찜이 별미이다.

뿐만아니라, 큼지막하게 썬 무와 함께 친환경 고추장 양념을 곁들여 조리하면 맛은 배가가 된다.
코다리 특유의 쫄깃쫄깃하고 꼬들거리는 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아니면, 명태코디리를 찜통에 찐다음 살만 발라내 양념 간장에 찍어 먹어도 특유의 맛을 만끽할 수 있다.

상품은 냉동제품으로 신선도를 위해 스티로폼 박스에 아이스팩을 넣어 주문처로 배송한다.

배송 중 아이스팩이 녹아 물기가 생길 수 있지만, 변질 등으로 인한 물기가 아니기에 안심해도 된다.

배송사는 롯데택배를 통해 안전하게 고객에게 전달된다.

박정애대표는 "쾌적한 동해안의 바닷바람이 직접 불어오는 청정 항구도시 속초를 무대로 조성한 경원덕장에서 손수 수작업으로 가공한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자사가 출시한 명태 코다리는 특유의 맛을 느낀 고객이 더욱더 즐겨찾는데 겨울별미로 손색이 없다."고 추천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