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세균 총리, 언론계 대표진과 출입기자단 관행개선 '목요대화' 진행목요대화, '인터넷 언론사, 1인 미디어 등 언론환경 변화' 취지

출입기자단의 폐쇄적 운영,국민의 알권리 충족 미흡 
[권병창 기자/세종=이학곤 기자
] 출입처 기자단 운영을 골자로 정부-언론계간 소통구조는 물론 도제식 관행을 손질할 첫 논의가 다뤄진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주요 언론계 대표를 비롯 전문가 등과 출입기자단 개방 등 고질적인 관행개선을 주제로 '목요대화'를 마련했다.

17일 총리실에 따르면, 정 총리는 18일 오후 5시부터 서울 종로구 삼청동 공관에서 ‘정부, 언론과의 바람직한 관계를 찾다’를 주제로 '제35차 목요대화'를 개최, 귀추가 주목된다.

이번 목요대화에는 언론계 일부 대표와 학계 및 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정부와 언론계의 바람직한 소통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특히, 일부 출입처와 기자단의 폐쇄적 운영, 비밀주의에 입각한 엠바고, 백브리핑 제도 등 국민의 알권리를 왜곡하는 관행을 타파하기 위한 방안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이날 목요대화에는 정 총리를 포함해 Δ김동훈 한국기자협회 회장 Δ박재영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Δ성재호 방송기자연합회 회장이 자리를 함께 한다.

이어 Δ안수찬 기자(전 한겨레 미디어랩부장)와 Δ김성수 총리비서실장 Δ김정배 문체부 제2차관 등이 참석 또는 배석하게 된다.

총리실 관계자는 “디지털 기술 발전에 따라 인터넷 언론사, 1인 미디어 확대 등 언론환경이 변화하면서 정부와 언론 간 소통방식도 개편돼야 한다는 의견이 커지고 있다”며 이번 취지를 전했다.

그는 특히,“최근 ‘검찰기자단 해체’를 요구하는 국민청원 사례를 보면, 기존의 정부와 언론 소통구조와 관행에 대해 전반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35차 목요대화는 18일 오후 5시부터 총리실 페이스북,K-TV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