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가 낳은 트롯공주’ 오유진, ‘트롯 전국체전’ 결승 진출20일 저녁 결승무대, 실시간 시청자 투표 실시

트롯 열풍몰고 온 지역 출신, 결승 진출에 지역민 기대 한껏 부풀어
[진주=조재호 기자
] 진주의 ‘트롯 공주’ 오유진(촉석초등학교 6학년.사진)양이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 우수한 성과를 내며 결승전에 진출하자 진주지역에서 화제의 인물 급부상했다.

오 양은 지난 13일 밤 방송된 KBS2 “트롯 전국체전”에서 결승행 티켓을 거머쥐며, 트롯 공주의 재능을 맘껏 뽐냈다.

이날 마지막 결승행 관문인 준결승 2차시기 무대에서 꽃가마를 타고 등장한 오 양은 청량하고 맛깔스런 ‘사랑님’을 불러 4188점을 받아 7위를 차지하며 결승 진출자로 확정됐다.

이날 방송에서 심사 위원들은 “박자를 밀고 당기며, 트롯의 제 맛을 느끼게 하는 창법이 타고났다”면서 오 양의 재능과 끼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쟁쟁한 경쟁자들을 물리치고 펼쳐질 결승 경연은 오는 20일 저녁 9시 15분 KBS2 방송을 통해 방영된다.

최종 순위는 전문가 판정단 24인의 점수와 실시간 시청자 투표를 합산하여 결정된다.

진주시 이현동 사는 오 양은 방송에서 할머니를 따라 노래교실를 다니다가 트롯 노래를 배우게 됐다고 밝혔다.

진주연예인협회 관계자는 “진주 출신 초등학생이 결승전에 진출한 만큼 지역민들이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가져 결승무대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