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신원식 의원, "탈북귀순 패러다임, 2019년이래 상례깨져"동해안 귀순자 "북한에 되돌려 보낼까, 총에 맞을까 두려워" 증언
<신원식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추가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문재인정부 2019년 이래 탈북자의 귀순 패러다임이 '총을 맞아 죽거나, 강제북송이 두려워' 아예 군 초소를 피해 사선을 넘어 자유대한의 땅을 밟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의힘 외교안보특별위원회(위원장 박진) 소속 신원식<사진>의원은 26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동해안 오리발 귀순자)합동심문조의 GOP 신문과정에서 이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지난 2019년이후 북한의 탈북 귀순자들은 군 초소를 피해 민간인을 찾아 귀순하는 형태로 기존의 상례가 깨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의 대북정책에서 정보공개를 하지 않는 군에 질의한 바, 국방부는 국정원에서 이번 사건을 공개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국민의힘 외교안보특위의 박진 위원장이 26일 소통관 기자회견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한기호의원, 태영호의원, 지성호의원, 박진의원>

신 의원은 "이는 북한에 남은 가족에 피해가 우려된다지만, 사건의 비공개는 국정원의 비합리적인 과정으로 예전에는 군이 (유사사례를)수용한 적이 없다."고 상기했다.

이같은 실정은 "국정원이 공개하지 말라는 것은 청와대의 개입이 있다는 점에 합리적 의심을 갖고 있다."고 전제한 뒤 "군의 소홀한 점은 보완하면 된다."고 조언했다.

신원식 의원은 일련의 과정을 들어 "문제인정부의 대북안보 정책을 바꾸지 않으면,(귀순자들의)'저승사자'이자, 국제사회의 웃음거리가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 외교안보특위 소속 기자회견에는 박진 의원, 한기호 의원, 신원식 의원, 태영호 의원, 지성호 의원이 참석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