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people] 조성일 화백, "대나무는 옛 선비에 가장 근접한 절개의 상징“다섯살때부터 붓들기 시작한 이래 51년째 필봉들어
<패션쇼에서 일필휘지로 써내린 수묵화를 배경으로 모델들과 함께 포즈를 취한 조성일 화가>
<다양한 색채를 가미한 조성일 화가의 작품/사진=조성일 작가 제공>
<무대에 오른 모델이 조성일화가의 대나무 그림을 가미한 드레스를 입고 도전적인 워킹으로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2009년 제17회 대한민국 서예전람회에서 대상 영예
[인사동(서울)=권병창 기자/사진=조성일 화가 제공
] “대나무를 즐겨 그리는데요, 대나무는 풍죽(風竹)이라고 합니다.

바람에 날리는 특징을 대나무에다 먹색을 더해 자연미를 가미시키는 것이죠.”

2009년도 제17회 대한민국 서예전람회에서 영예의 대상을 차지한 치산 조성일<사진>화가는 평소 대나무 매력에 흠뻑 젖어 즐겨 그리며, 대나무를 너무나 좋아한다고 귀띔한다.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재 '갤러리 미래'에서 이달 30일까지 열리는 사단법인 한국서가협회 주최 '역대 대상수상 작가전'에서 만난 조성일 작가는 짧은 인터뷰를 통해 반세기 남짓의 여정을 술회한다.

전통의 아름다움을 빚어낸 대나무를 화폭에 담아내는 일은 다름아닌 먹색보다 현대적 미에 자연미까지 더한다는 기법이다.

자고로, 문인화가 격이 높다고 하는 것은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고, 시를 짓고해야 ‘문인화가’라 칭하는데, 문인화가 동양화보다 선비의 그림으로 여긴다는 대목이다.

옛날에 우리 선비들이 대나무 속은 비우고 겉은 절개처럼 굿굿함을 의미하는 만큼 선비들이 즐겨 그린 덕목으로 대나무를 손꼽았다는 설명이다.

“대나무 속은 비어있어도 하늘 높이 올라자라도 쓰러지지 않음이 곧, 선비에 가장 근접한 마음이며 정갈하면서도 곧고 굳은 절개를 의미하죠.”

5살 유년부터 서예를 시작한 치산 조성일 화가는 줄곧 반세기 넘게 필봉을 가까이한 이력을 자랑한다.

난을 치고 대나무 그리기를 중학교 때부터 시작했다는 그는 사군자 중에 대나무가 가장 어렵단다.
대나무를 통해 선으로 구성을 해야 하기에 긋센면, 필력 구성이 쉽지 않다는 부연이다.

앞으로도 대나무를 소재로 동양화와 서양화를 넘나들어 크로스오브 작품을 그리며 현대미술도 시간을 많이 들이겠다는 희망이다.

프랑스 앙데말로협회에서 세계 명인사전에 등재된 조성일 화가는 60개국 3,000여 명중 한국에서 100명이 선정됐는데, 바로 100명 중의 1명이라고 반겼다,

국제적으로 이미 법제화된 추구소추권의 경우 한국에서도 저작권이 내년부터 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40여개 국가에서는 저작권을 규정하고 있는데, 한국에서는 국제저작권과 국제미술추구권이 등록됐다.

<치산 조성일 화가가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소재 ‘갤러리 미래’에서 열린 '역대 대상수상 작가전'에서 2009년도 제17회 대한민국 서예전람회에서 대상을 차지한 출품작과 잠시 포즈를 취했다./사진=권병창 기자>

미술에서 '추구소추권'은 화가가 A라는 사람에게 그림을 팔고 A가 다시 다른 사람한테 팔았을 때, 원작자에게 0.3%의 저작료를 지급하는 규정으로 사후 70년까지 받을 수 있다.

작년에 작품을 팔았을 때 역시 사후 70년까지 로열티를 받을 수 있게된 점도 괄목할만한 성과로 전했다.

앞서 국내 역시 0.3%의 추구소추권을 입법화시키려던 국회에서 공청회를 개최, 큰 반향을 불러 일으켰다.

서당 훈장이셨던 외할아버지 곁에서 붓을 잡기 시작한 이래 그는 직장생활을 하면서도 주경야독으로 밤에는 그림을 그리며 열정을 불태웠다.

각고의 노력 끝에 2009년도 제17회 대한민국 서예전람회에 출품작이 영예의 대상을 품에 안으며, 그는 세인의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됐다.

대한민국 국전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면서 3개 단체로 세분된 미협, 서협, 서가협회로 나눠진 가운데 30년이 넘은 서가협회에서 서예, 그림, 문인화, 현대 문인화까지 두루 섭렵하게 됐다.

<세계 최초 뇌 그림 초대전에 출품한 작품>

일반 준회원이 3,000여명에 이르는 서가협회는 초대작가만도 1,000여명을 기록, 한국 서예계에서도 중추적 역할을 맡고 있다는 자긍심이다.

희망과 꿈을 안고 서예로 시작해 문인화, 사군자, 동양화까지 전공했지만 앞으로는 K-ART시대가 5년내 도래하는 만큼 한국에도 세계적인 작가 탄생을 위해 해외로의 진출계획도 갖고 있다.

뿐만아니라, 유럽 명화와 현대미술의 콜라보 특별전을 통해 뇌속의 뉴런, 은방울꽃 여행 이야기 등 주옥같은 그의 진면목을 검증받는 값진 기회에 참여했다.

그에 수반되는 참여 기업이나 정부에서 지원해 주는 동기부여가 절실하다는 그는 마음의 속내를 감추지 못한다.

조성일 작가는 이제 “서예인들이 참여하는 ‘공공서예’를 해야 한다.”며 “사회와 기업과 정부간 서로같이 호흡하면서 상생의 협력으로 공존하는 ‘예술의 장’을 펼쳐져야 국제사회에서도 영향력이 있다.”고 조언했다.

요컨대, 개인적인 서예가들 역시 영향력이 있고, 집중력있는 작품을 통해 많은 대중들한테 귀감이 되고,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예술로 승화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성일 작가의 주요 이력과 상훈은 대한민국전람회 대상을 뒤로 심사위원장, 경기대 출강, 개인전 8회 및 단체전 200회, 국제아트페어 초대전, 피카디리아트프라이즈 오마쥬 리더상 수상, 87개국 의료미용 패션쇼, 세계 최초 뇌그림 초대전은 물론 한국미술협회 이사장상, 호안 미로상, 국회의장상과 문체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