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경북도, 지역대학과 100세 행복 마스터 플랜 수립경상북도↔경북대․계명대․대구대․대구가톨릭대․안동대 업무협약

미래형 노인복지 환경 대비, 생애주기별 통합복지서비스 기반 구축
[대구=한문협 기자
] 경상북도는 5일 경북대․계명대․대구대․대구가톨릭대․안동대(이하 5개 대학)과 연구중심 도정추진을 위한‘경북 100세 행복플랜’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경북 100세 행복플랜’업무협약은 급속한 인구 고령화와 기대수명 증가에 따른 어르신 복지 수요와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새로운 복지 패러다임을 구축하여 어르신들의 노후생활을 보다 더 여유롭고, 즐겁고, 건강한 삶을 보장하기 위함이다.

이번 협약으로 구성되는‘경북 100세 행복플랜 추진단’은 어르신 복지 주요 5대 분야별 대학간 1:1 매칭을 통해 ▷생활실태 조사․분석 ▷ 국내․외 우수사례 연구 및 어르신 욕구조사를 통한 필요사업 도출 ▷ 중장기 실행 로드맵 수립 및 미래형 노인복지정책 발굴․실행 ▷ 분야별 주요 추진사업 모니터링 및 컨설팅 역할을 수행한다.

대구경북권 사회과학대학이 있는 대학을 대상으로 분야별 5명, 총 25명의 추진단이 구성되며, 5년간 분기 1회 협의를 통해 신규사업을 발굴하여 차년도 사업에 반영한다.

대학의 연구역량과 경상북도 어르신복지과의 정책 노하우를 결집하여 급변하는 어르신 복지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새로운 노인복지 정책 발굴과 실행으로 경북형 어르신복지 모델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

도는 올해 어르신 복지 분야에 1조 9,660억 원을 투입한다.

기초연금 1조4,674억 원, 활기찬 노인일자리 제공 1,735억 원, 어르신 건강관리 지원에 82억 원, 경로당 중심 지역공동체 회복 518억 원, 취약계층 돌봄서비스 654억 원 등을 지원하여 어르신이 행복한 복지경북 구현을 추진한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우리는 비약적인 경제발전과 과학기술의 발달로 풍요로운 시대를 살고 있지만 ‘고령화’라는 난제에 함께 직면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시대 어르신의 수발·보호를 위한 지속가능한 복지체제 구축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번 협약으로 공공기관과 대학이 합심하여 100세 시대 대비 활기차고 편안한 노후생활 영위를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