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안상수 경선후보, "모든 후보 부동산 조사받아야" 주장폐북통해 "윤희숙 의원의 결단과 용기에 경의"

"모의에 앞장선 민주당 심판 받아야" 일갈
[국회=권병창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안상수 전 인천시장은 27일 윤희숙 의원을 향한 민주당의 행태를 비판하며, "모든 대선 후보가 부동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윤희숙 의원이 가족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국회 기자회견에서 입장을 밝혔다.

윤 의원은 철저한 조사를 받겠다며 혐의를 발견하지 못할 경우,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사퇴하고 정계를 떠나라고 말했다.

안 전 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정말 안타깝다”며 “(민주당이) 이렇게까지 쓰레기보다 못한 집단일 줄은 몰랐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여당과 일부 언론은 과장했고 마치 놀이를 하듯 허위 사실까지 만들어 한 사람을 마녀사냥했다”며 “윤 의원은 전혀 알지 못했던 이 사실로 인해 추악한 모의자들의 먹이가 되어버렸다”고 개탄했다.

안 전 시장은 “합동수사본부의 한치의 틈도 없는 철저한 수사만이 벼랑 끝으로 몰린 한 사람을 구해내고, 대한민국의 공정과 정의를 바로잡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떠한 혐의도 발견하지 못랄 경우, 모의에 앞장선 김남국 의원을 포함한 이재명 지사 캠프의 관련인, 그 우두머리인 이재명 지사까지, 이 추악한 모의자들은 반드시 심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상황까지 온 이상, 그냥 지나갈 수 없다”며 “과장과 허위로 무차별적 공격을 쏟아부은 이재명 캠프를 포함해 모든 대선 후보들의 부동산 조사를 실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시장은 “한치의 부끄러움이 없다면, 조사를 피할 이유가 없다”며 “가장 먼저 나서서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