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소영 대변인, "윤 예비후보, 공수처 수사 성실히 임해야" 논평
<이소영 대변인이 1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소영<사진> 대변인은 "윤석열 예비후보는 피의자 신분으로 공수처 수사에 성실하게 임하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10일 오후 6시께 이소영 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윤석열 예비후보를 ‘검찰 고발사주의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주지했다.

그는 "전직 검찰총장이자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공수처 수사대상으로 입건된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가벼이 볼 수 있는 일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이 대변인은 "윤 후보는 지금까지 ‘모른다’,‘본인은 관련이 없다’는 말만 반복해왔지만, 공수처가 수사 개시와 함께 윤 후보를 피의자로 적시한 것은 윤 후보와 이 사건의 연관성에 대해 수사기관이 그 연관성을 일정하게 확인했다는 의미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윤 후보를 비롯 사건 관계자들의 혐의는 공직자로서 직무권한을 위법하게 활용했다고 하는 '직권남용', '공무상 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알려져 있다."고 지적했다.

<이소영대변인이 10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또한, 사법기관인 검찰이 정치적 중립성을 저버리고 야당과 합작해 정치에 개입했다는 의혹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이에 "공수처는 이러한 국기문란, 헌법유린 의혹에 대해 실체적 진실을 낱낱이 규명해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대변인은 특히, 윤석열 후보는 오늘 국민의힘 당내 행사 중에 이 사건과 관련, “누구든 과실이 있으면 책임자로서 사과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이미 의혹이 증폭되고 피의자로 입건된 상황에서 국기문란 혐의를 사과로 적당히 무마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며칠 전, 이 사건에 대해 ‘괴문서’를 운운하며, 국민을 향해 호통을 치고 제보자를 향해 책임질 각오를 하라는 위협까지 서슴지 않았다."고 상기했다.

"윤 후보는 수사기관의 수장까지 지낸 사람으로서, 더 이상 중대 형사사건을 정치 공세로 폄하해선 안 될 것"이라며, "겸손하고 성실한 자세로 수사를 받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는 전직 검찰총장으로서는 물론, 대선 예비후보로서 지켜야 할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일 것이라고 일갈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