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준표 경선후보, “포항 100만도시 재도약할 계기 마련”이틀째 TK 집중공략… 포항·경주지역 재래시장 연이어 방문

죽도시장 상인간담회서 洪 “포항, 수소에너지 메카로 만들 것”
이강덕 포항시장 ‘포스택 의대’ 유치 건의에 공감대 형성도

[포항=한문협 기자/정진석 기자] 국민의힘 홍준표 예비후보가 jp희망로드 마지막 일정인 ‘리턴 투 베이스’(Return To Base) 프로젝트 일환으로 11일 오전 동해안 최대규모 수산시장인 포항 죽도시장을 찾았다.

홍 후보는 죽도시장 상인들과의 간담회에서 “포항은 경북에서 가장 큰 도시”라며 “박정희 대통령께서 구미공단과 포스코(POSCO)를 통해 TK(대구·경북)지역의 50년 먹고살 길을 마련해 주셨다”고 회고했다.

이어 그는 탄소중립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철강 중심인 포항지역 산업구조의 재정립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홍 후보는 “포항제철이 탄소중립 시대로 들어감에 따라 앞으로 큰 위기가 발생할 수 있다. 포항(산업)을 철강과 수소에너지 양립이 될 수 있도록 재정립할 때”라며 “월요일 대구에서 ‘TK 5대비전’을 발표할 예정인데, 그중 한가지가 포항을 수소에너지 메카로 만드는 것”이라고 했다.

홍 후보는 경북 동해안지역 숙원사업인 ‘영일만 대교’ 건설 추진도 약속했다.

홍 후보는 “영일만 대교 문제는 대통령이 돼 하면 되는 것”이라며 “공약하지 않고도 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홍 후보는 “포항을 한국 수소에너지의 중심도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거듭하고, “앞으로 포항이 100만 도시로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이 포스텍(POSTECH) 연구중심 의대 설립인가를 건의하자 홍 후보는 “대한민국 의학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하다”며 “RND 의대를 추진하겠다”고 화답했다.

상인 간담회에 앞서 홍 후보는 시장 내 수제비골목의 한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이 자리에는 국민의힘 소속 김정재 국회의원과 이강덕 포항시장 등이 동석했다.

홍 후보는 포항 죽도시장 일정에 이어 경주 중앙시장으로 자리를 옮겨 상인들과 간담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