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윤석열-최재형 경선후보,'국정원의 대선개입,고발사주 좌시하지 않을 터'12일 오후 여의도 글래드호텔서 긴급 회동후 기자회견
<윤석열 경선예비후보가 12일 오후 6시께 최재형 경선예비후보와의 회동을 위해 호텔내로 들어서고 있다.>

"정권의 대선 개입 공작 분쇄하고,국민의 열망인 정권교체위해 최선"
[글래드호텔(서울)=권병창 기자/윤종대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최재형 경선 예비후보는 국정원의 대선개입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긴급 회동을 가졌다.

<최재형 경선예비후보가 양자 회동 5분전에 먼저 1층 홀 만남의 장소로 들어서고 있다.>

12일 오후 두 후보는 서울시 국회대로 소재 글래드호텔 1층 홀 비공개 회동과 로비에서 잇따라 기자회견과 백 브리핑에 동석,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최재형 후보는 비공개 회동후 곧바로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후보를)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했다."며 "묵과할 수 없는 대선 개입 행위로서 민주주의를 위험에 빠트리는 폭거이자, 유권자인 국민을 모독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최 후보는 "드루킹 사건과 울산시장 선거 개입사건 등 현 정권의 사건은 미온적으로 지연시키더니, 시민단체가 고발한다에 기다렸다는 듯 수사가 팔을 걷어붙이고 나서는 것은 정치적인 회의를 정치적 중립을 넘어선 가담 행위"라고 지적했다.

<윤석열-최재형 경선예비후보는 12일 오후 비공개 회동에 이어 기자회견을 통해 "정권의 대선개입을 분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공수처의 대선 개입 선례를 결코 남겨서는 안된다."며 "더구나 국가안보를 책임지는 위치에 있는 국가 최고 정보기관(국정원)의 수장과의 수상한 만남도 한 점 의혹도 남김없이 철저히 운영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권교체를 향한 국민의 열망을 꺾으려는 근거없는 정치 공작이 계속될 경우 강력한 국민적 저항에 부딫힐 것이라는 점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면서 "참고인 신분에 불과한 김웅 의원의 의원회관 압수수색은 전례없는 위헌적 행태"라고 강조했다.

최재형 후보는 이에 "두 사람은 정권의 대선 개입 공작을 분쇄하고, 국민의 열망인 정권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