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권익위, 김한정 의원 부동산 투기의혹 ‘무혐의’ 수사 종결김 의원 "만시지탄… 대선승리 위해 일로매진 하겠다”

[국회=권병창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수사의뢰한 민주당 김한정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경찰이 '혐의없음' 처분을 내리고 모든 수사를 종결했다.

김한정<사진> 의원실은 13일 경기북부경찰청 반부패수사팀으로부터 김 의원의 부패방지법 위반과 공무상 비밀누설 등의 혐의에 대해 모두 '불송치(혐의없음)' 결정을 받았다며 수사결과 통지서를 공개했다.

경찰의 수사결과 통지서에 따르면, 경찰은 김 의원 부인의 토지 취득과정에 위법 소지가 없으며, 명의신탁·공무상 비밀 이용 등도 해당이 없다고 판단했다.

이는 지금까지 김 의원이 해당 토지의 구매는 투기와는 전혀 상관없으며, 개발정보와도, 개발이익과도 무관하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온 것과 일치하는 결과이다. 

김 의원은, “경찰의‘무혐의’판단은 당연한 결과로 만시지탄이라며, 이제라도 모든 의혹이 해소돼 기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럼에도 그간 지역 주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며, “저를 믿고 성원해주신 지역민들을 위해 더욱 열심히 뛸 것이며, 당의 대선승리를 위해 일로매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