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조원진 대표, “유승민의 배신정치는 청산의 대상, 용서안돼”우리공화당,19일 유 전의원 박 대통령 생가방문 규탄

[윤종대 기자/구미=한문협 기자] 우리공화당(대표 조원진)은 19일 유승민 전의원의 박정희대통령 생가방문을 강력히 규탄하며, 배신정치의 청산을 주장했다.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자기욕심에 눈이 멀어 죄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배신하고 불법탄핵을 주도한 천하의 배신역적이 어찌 박근혜 대통령의 부친이자 대한민국 산업화의 아버지이며, 한강의 기적을 일군 박정희 대통령 생가를 방문할 수 있단 말인가”라면서 “유승민 전의원 같은 철면피 정치, 배신정치는 영원히 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조 대표는 “유 전의원이 죄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불법탄핵한 배신정치는 인간으로서 도저히 할 수 없는 짓”이라면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유가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라며 궁색한 변명으로 말장난이나 일삼는 유승민 전의원은 청산의 대상일 뿐 아무것도 아니다”고 비난했다.

이어 조 대표는 “유승민 전의원이 세치 혀로 배신자라는 오명을 벗어나려고 ‘탄핵의 강’ 운운하지만 보수우파 국민 가슴에 있는 피멍은 결코 없어지지 않을 것”이라면서 “철면피도 유승민 전의원 같은 저런 철면피는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조 대표는 “보수의 성지이며 의리와 정의의 정치 중심인 대구경북에서 유승민 전의원은 부끄럽고 수치스러운 존재”라면서 “배신의 정치로 또 어떤 배신을 하려고 하는지 우리공화당과 자유우파 국민들은 똑똑히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리공화당 당원과 보수우파 시민들은 이날 12시 30분께 박정희 대통령 생가 앞에서 유승민 전의원에게 "배신자, 오지마"라며 강력히 규탄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