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헬스 라이프
[향토의 숨결] 친환경 ‘살둔 산양삼 마뜰’ 여름두릅 인기예감진안군 부귀면 두남리 산47 서명재 대표 부푼꿈 화제
<미식가의 입맛을 사로잡는데다 신선도가 뛰어난 살둔산양삼마뜰>

[권병창 기자/진안=장건섭(미래일보) 기자] 목가적인 진안 마이산과 부귀산 자락 해발 250~300m에서 갓 재배한 여름두릅이 본격적인 상품화를 예고, 초미의 관심을 끌고 있다.  

환경친화적으로 재배한 시중 두릅은 4,5월이 제철이지만 각고의 연구개발(R&D)를 거쳐 여름철 미식가의 구미를 사로잡는 ‘살둔산양삼마뜰’ 두릅을 출하, 선풍적 인기를 예고한다.

화제의 여름 두릅은 전북 진안군 부귀면 두남리 산47의 산촌 농장에서 재배해 새순의 독특한 향이 나는 산나물로 입맛을 당기기에 족하다.

두릅 재배는 주로 강원도와 충북 일부 지방 등 산촌에서 재배되지만 쾌적한 토양과 일조량이 풍부한 전북의 진안에서 인공재배에 성공, 눈길을 끌고 있다.

이미 알려진 두릅의 효능 역시 인삼에 풍부한 사포닌이 풍부한데다 쌉싸름한 맛이 특징이며, 나쁜 콜레스트롤을 낮춰주고 혈관의 노폐물이 쌓이지 않게 도와주는 것으로 알려진다.

<수십여년간 차 애호가로 지낸 장건섭시인이 직접 말차로 빚어낸 여름두릅>

또한 뇌졸중과 심장질환 예방에 좋으며 면역력을 높여주어 암 예방에도 좋은 항암음식으로 즐겨 찾을 정도이다.

서명재 대표는 "현지 농장에 1,000평 규모를 소유한 바, 모두 12세대의 회원농가와 환경친화적으로 유기농 재배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앞서 "진안군홍삼연구소로부터 여름두릅을 홍삼하고 비교추출한 사포닌 성분에서 g당 15mg이 검출된 반면, 여름두릅은 14.07mg그람이 나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년쯤 관련 대학에 용역을 의뢰해 또다른 성분을 찾아내는 등 본격적으로 다양한 기법을 통해 상품화를 하겠다.”고 밝혔다.

두릅은 섬유질이 매우 높아 포만감을 느껴 다이어트에 좋으며, 적은 칼로리에 단백질 함양도 높아 비타민 A와 C가 풍부하다는 학설이다.

자연산 두릅은 칼슘도 풍부해 뼈 건강과 골다공증 예방은 물론 심신을 안정시켜 불면증이나 심신 안정에도 좋은 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학계에서는 이외 사포닌 성분과 플라보노이드 성분의 항염증 작용으로 소화기 점막의 염증을 없애주고 튼튼하게 해줘 위장장애를 개선시켜 준다는 기록이다.

전주에서 사업을 하면서 산양삼을 직접 재배하며, 2006년도 귀농에 성공한 서명재 대표는 "신품종으로 여름나물로는 유일한 두릅을 다양한 방법으로 상품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대표는 특히, "피클, 장아찌, 바이오산업까지 아직 초기단계이지만, 연구개발해 농가에도 도움이 되는 소득작물로 가공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관내 진안군에서도 산림특화임산물로 해당 여름두릅을 지정, 머잖아 탄생할 산림치유원과 발맞춰 요리로도 특화할 부푼 꿈에 젖어 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