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진주평거3택지 보존유적지,도심 속 역사문화 공간 재탄생훼손된 평거 보존유적지 보수공사, 지난 8월 문화재청 심의 통과

선사시대 생활 모습 구현, 체험 시설로 운영
[진주=조재호 기자
] 진주시는 최근 평거3택지 보존유적지를 복원 보수하는 사업을 착공했다.

이번에 보수하는 보존유적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009년 평거3택지 지구 개발사업 과정에서 발굴된 청동기 시대 수혈건물지, 삼국시대 지상건물지 등을 진주시 평거동 803번지 일원 10,057㎡의 대지에 이전 복원한 것을 진주시가 관리하고 있다.

지난해 노후화로 훼손돼 흉물이 된 청동기 주거지 등 10개 동의 유적 일부가 철거된 평거 유적지는 올해 1월부터 문화재 관련 전문가 자문을 거쳐 보수 복원과 활용 사업 계획에 대해 지난 8월 문화재청 심의를 통과했다.

시는 사업비 11억 원을 투입해 10기의 선사시대 주거지와 창고 등을 복원 보수하고, 도로 및 밭 유구, 안내판 등을 보수하며, 내년 2월 준공을 목표로 한다.

또한, 내년에는 선사시대 생활모형 연출 공간 및 개방형 체험장 등 시민들이 체험하고 활용할 수 있는 사업도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조규일 진주시장은 공사 현장을 방문해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

조 시장은 “이번 보수로 인해 평거 보존유적지가 시민들에게 교육과 휴식을 동시에 제공하는 도심 속의 역사문화 공간으로 새롭게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