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대한항공 직원 연봉 16% 삭감, 총수 연봉 64% 인상진성준 의원,“대한항공 직원 급여 줄이고 국민 혈세 지원받으면서 오너 급여 인상"
<더불어민주당 진성준의원>

직원 평균급여 1,264만원 깎고, 조원태 회장 급여 19억→31억으로 12억원 인상
정부,고용유지지원금 1,780억원 지원 및 아시아나와 합병 8,000억원 대폭 투자
[국회=윤종대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서울 강서을·국토교통위원회)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 6개 상장항공사의 2019년과 2020년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모든 항공사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임직원의 급여를 줄이고 있는 가운데, 유일하게 대한항공의 조원태 회장(대표이사)의 연봉은 64%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6개 국적항공사 모두가 코로나19 발생 전인 2019년보다 2020년에 직원들의 급여를 줄였다.

직원 1인당 평균급여의 감소 폭이 가장 큰 항공사는 티웨이 항공으로, 2019년 5,367만원에서 2020년 3,965만원으로 △26.1% 감소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이 △25.9%, 에어부산 △24.1%, 제주항공 △18.5%, 대한항공 △15.6%, 진에어 △4.4% 순이었다.

대표이사들의 급여 또한 대한항공을 제외하고는 모두 줄어들었다.

아시아나항공이 20억712만원에서 1억4,304만원으로 가장 큰 폭인 △93% 감소한 가운데, 진에어 △81%, 에어부산 △42%, 티웨이항공 △38%, 제주항공 △37% 순으로 대표이사 급여가 감소했다.

반면, 대한항공 대표이사(조원태 회장) 급여는 2019년 13억7,835만원에서 2020년 17억3,241만원으로, 오히려 25.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런데 조 회장은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의 대표이사(회장)도 겸직하고 있어, 한진칼 급여가 2019년 5억1,500만원에서 2020년 13억6,600만원 증가한 것까지 반영할 경우, 2019년 18억 9,335만원에서 2020년 30억 9,841만원으로 총 12억 506만원(64%) 상승한 셈이 된다.

이는 같은 기간 대한항공 직원 1인당 평균 급여가 8,083만원에서 6,819만원으로 △15.6%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한편, 지난해부터 올해 8월 말까지 정부가 대한항공에 지원한 고용유지지원금은 1,780억원으로 6개 항공사에 지원한 3,343억원 중 53%를 차지하고 있다.

이 외에도 대한항공은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 산업은행으로부터 총 1조2,000억원 규모의 유동성 지원을 받았다.

지난해 말 아시아나항공과의 합병을 위해 한진칼을 통해 8,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진성준 의원은 “정부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위기에 빠진 항공사들을 국민의 혈세로 지원하고 있는 가운데,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모럴 헤저드가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진 의원은 “산업은행을 통한 자금 지원이나 고용노동부의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시 기업 경영층의 자구노력을 의무화하는 등 강력한 책임을 부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