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상희 부의장, 공영방송 KBS 도쿄 비장애인 올림픽 대비 8.6% 불과KBS 도쿄 패럴림픽 중계, 두 채널 합쳐 34시간

영국 채널4 300시간, 미국 NBC 200시간 TV중계 대비 미미한 수준
김상희 부의장, “국제적 기준과 규모에 맞게 패럴림픽 중계 확대하는 게 공영방송 KBS 책무”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상희 부의장>

[국회=임말희 기자] 공영방송 KBS가 올해 역대 패럴림픽 사상 최고로 2020 도쿄 패럴림픽 중계방송을 편성했지만, 총 중계시간이 34시간에 그친 미미한 수준인 것으로 국회에서 밝혀졌다. 

김상희 부의장(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 경기 부천병, 사진)이 12일 한국방송공사(이하 KBS)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 도쿄 패럴림픽 중계방송 편성시간은 KBS1TV 29.7시간, KBS2 4.4시간을 합한 총 34.1시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6 리우 패럴림픽에 비하면 2배 이상 늘어났지만, 2020 도쿄 비장애인 올림픽 중계 시간이 392.8시간이었던 것에 비하면 8.6%에 불과한 수준이다.

반면, 영국 지상파 채널4는 도쿄 패럴림픽 TV중계로 300시간 이상을 편성했다. 미국 지상파 NBC 또한 TV중계 200시간을 포함, 온라인 플랫폼을 이용해 1,200시간 이상 중계하며 역대 최고 패럴림픽 중계 기록을 세웠다.

김상희 부의장은 “이번 KBS 도쿄 올림픽 중계에서도 비장애인 국가대표 선수 232명에게 할애한 시간에 비하면, 장애인 국가대표 선수 86명에게는 너무나도 적은 시간을 할애했다”며 “국제적 기준과 규모에 맞게 패럴림픽 중계를 확대하는 것이 ‘사회적 이정표’를 표방하고 공영성을 최고 가치로 삼는 KBS 책무”라고 지적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