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낙연 필연캠프,"국민의힘 악의적 모함 용서 못해"대장동 의혹, 종합적 강력한 수사 합동특별수사본부 구성 제안한 것

대장동 의혹 특검' 관철 위해 이 전 대표 측과 교감은 악의적 모함

[국회=임말희 기자] 민주당 이낙연 캠프 김효은 대변인은 12일 논평에서 "국민의힘의 악의적 모함, 결코 용서할 수 없다"며 다음과 같이 논박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대장동 의혹 특검'을 관철하기 위해 이낙연 전 대표 측과 교감을 시도한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연합뉴스가 12일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 말을 인용해 "이 전 대표 측 핵심 인사들과 민주당 내부 기류에 대한 의견부터 특검법안 처리까지 여러 얘기를 비공식으로 나누고 있다"고 보도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그는 "천부당만부당한 소설이다. 이 전 대표 측 핵심 인사는커녕 필연캠프에서 일하는 누구도 그런 얘기 나눈 적 없고, 상상조차 해본 적이 없다"면서 "보도가 사실이라면,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없는 얘기를 꾸며낸 허위날조범이다. 차라리 이 전 대표 측 핵심 인사들과 ‘거북이 등에서 털 뜯고 있는 중’이라고 말하는 게 더 그럴 듯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대장동 사건 초기부터 야당이 주장하는 정치공세용 특검에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대신 종합적이고 강력한 수사를 위해 합동특별수사본부 구성을 제안한 것은 온 국민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이는 지금까지 일관된 입장이며 앞으로도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그런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면서도 마치 물밑에서 뭔가 있는 것처럼 연기를 피우는 것은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악의적 모함이다. 결코 용서할 수 없다. 그렇게해서 여당을 이간질시키려는 간사한 꾀가 훤히 보인다"며 성토했다.

아울러 "국민의힘의 못된 버릇은 아무리 세월이 흘러도 사라지지 않는다. 국민의힘은 되지도 않을 모략질 할 생각은 접고, 청부 고발 사건으로 자기 집 서까래 무너지는 것이나 걱정하라"고 일갈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