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사모 정광용회장, “'짝퉁 박사모' 보도 법적책임 물을 것”정 회장, 김용판 국회의원통해 입장문 밝혀

정 회장,“‘박근혜를 진정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은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와 무관”
정 회장,“정체불명 단체의 저의에 의문, 고발 등 법적조치하지 않을 수 없어”

[권병창 기자] 박사모 중앙회의 정광용회장은 ‘윤석열 예비후보에 대한 박사모 지지선언’과 관련, ‘짝퉁 박사모’가 자사 명칭을 도용한 것으로 제기, 자칫 법정비화될 조짐이다.

정 회장은 31일 국민의힘 김용판 국회의원(대구 달서구병)을 통해 공개한 입장문에서 “윤석열 예비후보를 지지한 박사모회장단은 박사모와 전혀 무관한 ‘박근혜를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으로 정체불명의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 2004년에 창립해 하나밖에 없는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의 명칭을 도용한 것을 묵과할 수 없다.”고 의법처리를 시사했다.

정 회장은 입장문에서 “박사모의 명칭을 도용해 윤석열 예비후보를 지지 선언한 것은 박사모를 모독하는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께 45년을 구형하고, 사저까지 공매 처분한 윤석열 예비후보를 박사모가 어떻게 지지할 수 있겠는가”라며 윤 예비후보에 지지선언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또한, “최초 관련 기사를 작성한 A기자에 따르면 윤석열 캠프 쪽에서 ‘박사모’라는 표현을 사용하는 보도자료를 냈다”고 말했다며 “캠프의 이런 악의적인 조작에 대해서는 엄중히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어, “박사모 중앙회장인 본인도 모르는 단체의 저의에 대해 의문을 가지며 법적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고의적으로 윤석열 캠프가 ‘박사모’라는 명칭을 도용했다면 당연히 고발대상에 포함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다음은 정광용 박사모 중앙회장의 입장문 전문이다.

오늘 윤석열 예비후보를 지지 선언한 짝퉁 박사모에 대하여 법적 조치에 들어가기로 하였습니다.

2004년에 창립된 박사모는 하나뿐입니다.
박사모와 전혀 무관한 정체불명의 이상한 사람들이 박사모의 명칭을 도용하여 윤석열 예비후보를 지지 선언한 것은 박근혜 대통령님과 박사모를 모독하는 것으로 이를 묵과할 수 없습니다.

박사모가 박근혜 대통령님께 45년을 구형하고, 사저까지 공매 처분한 윤석열을 어떻게 지지할 수 있겠습니까!

그리고 저 단체들은 박사모 회장인 저도 모르는 정체불명의 단체로 그 저의에 대하여 의문을 가질 수 밖에 없습니다.

이에 저희 박사모는 저들을 법적조치하지 않을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윤석열 캠프가 이런 악의적인 조작에 관련이 되어있다면 캠프도 고발 대상에 포함하겠습니다.

2021.10.31

박사모 중앙회장 정광용 드림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