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독립기념관-안민석 의원,'연합국과 함께 한 항일투쟁 기념하다' 공동전시15일부터 19일까지 국회 의원회관 1층 로비

[국회=임말희 기자] 독립기념관(관장 한시준)은 국회의원 안민석<사진>과 공동으로 순국선열의 날(11.17.)에 즈음 일제 침략에 맞서 독립운동에 헌신한 순국선열 독립정신과 희생정신을 기리고자 '연합국과 함께 한 항일투쟁을 기념하다'는 대주제로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한국 독립운동사에 대한 이해가 한국사 범주 안에서만 한정되는 것에서 벗어나 한국 독립운동이 연합국과 함께 했다는 역사적 사실을 널리 알려야 한다는 취지에 국회의원 안민석 의원과 독립기념관이 함께 공감하며 마련된 것이다.

당초 지난 5월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연합국과 함께 한 항일투쟁을 기념하다’ 주제 학술 세미나 개최에 맞춰 함께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엄중한 관계로 개최되지 못했다. 그러나 이번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따라 순국선열의 날에 즈음해 국회 의원회 관 내에서 개최될 수 있었다. 15일부터 오는 19일까지 국회 의원회관 1층 로비에서 전시된다.

‘일제 침략에 맞서 연합국과 함께 싸우다’는 제목의 이번 전시는 1부 〈중국과 공동항전을 모색하다〉, 2부 〈한국 독립운동, 연합국과 함께 하다〉로 구성돼 있다.

한국은 물론 아시아와 태평양 전역까지 침략을 확대한 일제에 맞서 한국인뿐 아니라 중국, 미국, 영국 등 연합국과 함께 공동항전을 전개했던 역사적 사실을 살펴볼 수 있는 사진 자료 50여 점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를 공동 주최한 국회의원 안민석과 독립기념관은 “한국 독립운동에 대한 이해를 한국사 차원에서 벗어나 연합국과 함께 했다는 세계사적 차원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학술 연구 등이 활성화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러한 사실을 우리 국민과 외국인들에게까지 알리기 위해 전시 개최 등 보다 다양한 방식으로 대중과 소통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 전시가 한국 독립운동은 연합국과 함께 했다는 사실을  널리 알리는 그 시발점이자 교두보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망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