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민주당 법사위, "검찰은 김건희·최은순을 즉각 수사" 촉구

[국회=권병창 기자] 더불어민주당 법사위원인 박주민<사진>의원 등은 18일 "눈치를 보거나 시간을 끌면 검찰의 존재 이유가 흔들릴 것"이라고 밝혔다.

박주민 의원은 이어 "검찰이 김건희 씨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할 이유"라며 "수사해야 더해야 할 사람은 바로 윤석열(국민의힘)후보의 장모 최은순 씨"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 박주민 의원 등은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우려했다. 

다음은 박주민의원이 발표한 기자회견 전문이다.

16일 밤 주가조작 혐의로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구속되었다.
이로써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가담자 5명 전원이 구속된 것이다.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를 주가조작 선수 이 씨에게 소개한 권 회장과 소개를 받고 김건희 씨가 계좌를 맡겨 관리하게 한 선수 이 씨가 모두 구속되었으니, 이제 남은 사람은 김건희 씨뿐이다.

윤 후보 측은 김 씨가 주식투자를 했다가 손해를 봤을 뿐이라고 주장한다. 
하지만 주가조작을 하다 손해를 봤다고 해서 불법이 합법이 되지 않는다.

뿐만 아니다. 
권 회장은 2012년 11월 도이치모터스 신주인수권부사채(BW)의 신주인수권 51만464주를 김 씨에게 20%에도 미치지 않는 헐값에 넘겼다. 

김 씨는 이듬해 이 신주인수권을 한 사모펀드에 인수 가격의 두 배 가까운 가격에 팔아 엄청난 수익을 얻었다.

게다가 김 씨는 도이치모터스가 2013년에 설립한 도이치파이낸셜 주식을 사들여 5대 주주에 올랐다. 

윤 후보 측은 공모 절차에 참여해 주식을 샀다고 해명을 했는데, 제3자배정 유상증자 형태여서 공모는 없었다.

이처럼 김 씨와 도이치모터스의 긴밀한 거래가 이어지다 보니, 김 씨가 도이치모터스와 특수관계에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검찰이 김건희 씨에 대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에 나서야 할 이유다.
사실은 수사해야 할 사람이 한 명 더 있다. 바로 윤석열 후보의 장모 최은순 씨다.

최 씨는 지인과의 통화에서 도이치모터스는 본인이 한 것이라는 내용의 자백을 한 바 있다. 

그리고 공소시효가 이미 지났다며 범죄를 인지하고 있었다고 볼 만한 발언도 한다.

이러한 최 씨의 진술은 최 씨와 김 씨 모녀 모두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에 가담했다고 볼 만한 충분한 이유가 된다. 그렇기 때문에 최 씨에 대한 수사도 불가피해 보인다.

더 중요한 사실은 이러한 범죄가 윤석열 검사, 윤석열 검찰에서는 전혀 드러나지 않았다는 점이다. 

오히려 은폐되었고, 경찰 수사는 허무하게 종결되었다. 하지만 윤 총장이 떠난 검찰은 관련자 전원을 구속했다.

달라진 것은 하나뿐이다. 
윤석열 검사, 윤석열 총장이 '있고 없고'의 차이다. 그때는 묻을 수 있었고, 지금은 묻을 수 없다는 차이다. 

그때는 장모 대응 문건, 장모 변호 문건을 만들 수 있었고, 지금은 없다는 차이다.

검찰은 '윤석열 가족 보위부'였던 과거의 오명을 씻어내기 위해서라도 수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눈치를 보거나 시간을 끌면 검찰의 존재 이유가 흔들릴 것이다.
검찰은 김건희, 최은순을 즉각 수사하라.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