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강선우 의원, 시설퇴소 장애아·청소년 자립 지원책 필요"주거·교육·취업 지원 프로그램 제공 지원근거 마련”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

[국회=임말희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선우 의원(더불어민주당, 강서갑, 사진)은 23일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장애 아동·청소년 연령에 맞는 자립생활지원을 제공하도록 하는 '장애인복지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개정안은 장애인 거주시설을 이용하는 15세 이상 24세 이하 장애 아동·청소년 대상으로 주거·교육·취업 지원 프로그램 제공하고, 자산 형성 및 관리 등 자립생활에 필요한 실질적 지원을 하도록 했다.

또, 이들 자립 전담기관 설치 근거를 마련하고, 거주시설 운영자가 이들 개별 자립생활 지원계획을 수립하도록 근거 규정을 마련했다.

현행법은 자립생활지원센터를 통해 장애인에게 자립생활에 필요한 각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반면, 장애 아동·청소년 특성을 고려한 지원 미흡으로 장애인 거주시설에서 생활하는 이들이 자립  욕구가 있더라도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있었다.

강선우 의원은 “자립에 대한 욕구가 있는 장애 아동·청소년이 언제든 자립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장애 아동·청소년에게 맞는 자립지원 프로그램이 마련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대한일보  k7742121@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