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성만 의원,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 실현 세미나 개최기후변화와 그린뉴딜 연구 의원모임, 국회서 개최

기후위기 대응과 온실가스 감축 실현 및 대응 방안 마련
이성만 의원 “NDC 40% 달성 과정 구체적 검토 및 국민적 공감대 형성해야”

<‘기후변화와 그린뉴딜을 연구하는 의원모임’은 지난 2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 40% 달성을 위한 세미나’ 개최 후 기념촬영을 했다.>

[국회=임말희 기자] 이성만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속해 있는 ‘기후변화와 그린뉴딜을 연구하는 의원모임’은 2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 40% 달성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는 탄소중립 일원인 국가온실가스감축 목표(NDC) 실현 및 감축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성만·김병욱·황운하 의원, 천권환 그린뉴딜 의원모임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2030년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율인 40%를 달성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다양한 대안과 의견이 제시됐다.

김정인 탄소중립위원회 경제분과위원장은 주제발표에서 “이제 탄소중립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은 선택이 아닌 시대적 과제”라고 주장했다.

그는 “NDC 40% 실현을 위해 과감한 규제 개혁과 기후에너지부 설립, 환경 부총리 제도 도입, 탄소중립 독립 기구 신설, 저탄소 기술 세제 혜택 등의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영환 홍익대 교수 △정은호 전 한전경제경영연구원 원장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이사 △김경민 YMCA 전국연맹 사무총장 등이 패널로 참여해 NDC 달성 방안 등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송영길 대표는 축사에서 “지금 인류는 기후위기 시대에서 더 나아가 기후 재앙 단계로 진입하고 있다는 우려가 팽배한 상황”이라며 “NDC 40% 목표 달성을 위해 모든 분야 및 기관이 함께 지혜를 모으고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김병욱 의원은 “심각한 갈등을 빚고 있는 미국과 중국도 기후위기 문제에서만큼은 협력하기로 합의했다.”며 “그린뉴딜은 대한민국 미래를 좌우할 가장 중요한 키가 될 것이다. 범지구적 위기 극복과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노력이 절실한 때”라고 말했다.

아울러 세미나를 주관한 이성만 의원은 “우리나라는 지난해 2050 탄소중립을 선언했으며, NDC를 2030년까지 40%로 대폭 상향하고, 전 세계도 범지구적 기후위기 대응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정부와 국회는 NDC 40% 달성을 위한 과정을 구체적이고 현실적으로 검토하고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할 수 없는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등 세계적인 위기를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인 의정 활동을 펼치겠다”고 덧붙였다.

대한일보  k7742121@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