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메가엠지씨커피, 장수군과 동반 상생 업무협약(MOU) 체결

지역 농가와 ‘상생 콜라보레이션’ 긍정적 평가
장수군과 지역 농.특산물 활용 및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 일환
[장수=김경배 기자]
 가성비 커피의 선두주자 메가엠지씨커피<이하 메가(MEGA)커피>가 지역 농가와의 상생을 위해 전북 장수군과 손을 맞잡았다.

메가커피는 장수군과 ‘지역 농.특산물 활용 및 유통판매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동교동 메가커피 본사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메가커피 김대영 대표이사 및 R&D 관계자와 장영수 장수군수, 장수군 신활력플러스사업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장수군의 농.특산물을 활용한 R&D(메뉴 개발) 지원으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농가에 안정성 있는 판로를 보장하고 메가커피 원재료의 품질과 메뉴의 경쟁력을 높여 지역 농가와의 상생 발전을 모색하는 것이다.

특히, 이번 협약은 농가의 자립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다.

메가커피는 △장수군 농식품 사업 발전에 필요한 정보 지원 △장수군 농식품 분야의 상호 협력 행사 추진 △사회 공헌 공동마케팅 등 다양한 방식의 협력을 통해 지역 먹거리 선순환 체계에 일조할 계획이다.

메가커피 관계자는 “앞으로도 품질 좋은 국내 원재료를 활용하여 지역 농가와의 상생 전략을 이어가고 이를 통해 더욱 맛있고 건강한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앞으로도 메가커피를 찾는 다양한 고객의 입맛을 만족시킬 수 있는 메뉴를 개발하고 ‘맛’과 ‘건강’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021년 2월, 메가커피는 딸기 시즌 메뉴를 선보이며, 지역 농가와 딸기 수급을 계약한 바 있다.

메가커피를 찾는 고객에게는 신선한 재료를 통한 맛있는 메뉴를 제공하고 더불어 지역 농가의 매출은 상승시킨 것이다.

메가커피는 과즙이 풍부하고 향이 진하며 천연 당도가 높은 국산 딸기 ‘설향’ 품종을 전남 강진 등의 재배 농가에서 수매해 각종 딸기 메뉴에 사용했다.

이를 통해 전국 매장에서는 출시 한 달간 약 6톤 이상의 생딸기가 소진된 바 있다.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