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이승기 라이브, 1만여 관객 열광의 도가니

‘트리플크라운’의 이승기가 3년만의 단독 라이브 콘서트에서 1만여 관객을 열광시켰다.

이승기는 12,13일 이틀간 서울 방이동 올림픽공원 펜싱경기장에서 ‘2009 이승기 희망콘서트 in SEOUL’를 개최, ‘겨울여심’을 사로잡았다.

이번 콘서트는 지난 2007년 2월 첫 콘서트 이후 3년여만의 단독 콘서트다.

13일 오후 6시10분께 무대에서 선보인 2회 공연은 ‘1박 2일’ 이수근이 “휴대폰은 꺼주세요”라고 부탁하는 인사 영상과 함께 막이 올랐다.

이어 턱시도 차림에 장미꽃 다발을 품에 든 이승기가 등장, 공연장을 꽉 채운 6,000여 팬들의 함성 속에 ‘결혼해 줄래’를 열창하며 막을 열었다.

그동안 4개의 정규 앨범을 비롯해 싱글앨범과 리메이크앨범 등을 발매해 온 이승기는 이번 콘서트에서 발라드, 록, R&B, 댄스, 트로트 등 모든 장르를 망라한 공연을 선보였다.

‘나방의 꿈’ ‘삭제’ ‘다 줄거야’ ‘하기 힘든 말’ ‘우리 헤어지자’ 등의 히트곡들이 이어지며 2004년 ‘내 여자라니까’로 데뷔 이후 5년간 쌓아온 가수로서의 매력을 한껏 발휘했다.

그는 첫 곡이 끝난 뒤 “콘서트를 준비하며 느낀 건 올해에는 예능, 연기 등을 하면서 본분인 가수로서의 시간이 적었던 것”이라며 “이 자리에서는 2004년부터 지금까지 달려 온 4집가수의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어필했다.

이날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물을 맞으며 복근을 공개한 댄스 퍼포먼스 무대와 게스트 백지영과 함께 한 ‘내 귀의 캔디’ 무대였다.

10대에 데뷔했지만 어느 새 20대 중반의 남자가 된 이승기는 섹시 댄스로 여심을 사로잡았다.

또 ‘오빠만 믿어’ ‘샤방샤방’ 등 인기 트로트 곡을 말끔하게 처리, 갈채를 받았다. 여느 젊은 가수와는 달리 객석에는 유난히 어린이를 대동한 3~4인의 가족 관객이 많았다.

성인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이승기의 ‘재롱잔치’ 무대에 관객들은 환호와 박수, 흐뭇한 미소로 화답했다.

가수 이승기가 4집까지 거쳐오며 예능, 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국민적 사랑을 받게 됐다는 사실을 반증하는 공연으로 손색이 없었다.

40%대의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 SBS 찬란한 유산, 20%가 넘는 시청률로 국민적 사랑을 받는 예능 프로그램 KBS-2TV 해피선데이-1박2일 영상도 상영돼 눈길을 끌었다.

이승기는 다양한 예능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 잡았다. 오케스트라 반주와 직접 피아노를 치며 선보인 무대도 어엿한 중견가수의 멋을 돋보이게 했다.

공연은 2시간 45분여간 이어진 뒤 앵콜곡 추억 속의 그대와 ‘내 여자라니까’를 마지막으로 막을 내렸다.

이승기는 눈물을 흘리며 “올해는 과분한 한해였다. 앞으로도 든든한 지원군이 돼 달라“는 인사로 팬들에게 내년 활동과 다음 공연을 기약했다.

한편 게스트로는 합동무대를 꾸민 백지영 외에 애프터스쿨, 마이티마우스가 등장해 이승기의 두 번째 성공 콘서트를 축하했다.

<사진=후크엔터테인먼트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