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해군 최초 영관급 여성 지휘관 탄생

해군 최초의 영관급 여성 지휘관이 탄생해 진중의 화제다.

12일 해군에 따르면 서경임(37) 소령이 4일 해군작전사령부 부산기지 의무대장으로 부임하면서 해군 최초의 영관급 여성 지휘관이 됐다.

서 소령은 해군 간호장교 출신의 첫 의무대장으로도 기록됐다.

간호사관학교 35기 출신인 서 소령은 1995년 임관 후 해병 2사단 의무근무대 간호과장, 포항병원 간호과장 등 야전 부대병원과 군 병원에서 주로 일했다.

서 소령은 업무에 대한 헌신과 열의 못지 않게 자매결연 단체인 부산 용호동 사회복지시설에 대한 의료지원에도 앞장서 왔다.

서 소령은 “지휘관으로서 어깨가 무겁다”며 “앞으로 여성의 섬세함을 살려 화목한 분위기 속에 즐거운 마음으로 장병의 건강을 책임지는 군 의료기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해군은 이번 서 소령의 의무대장 발탁을 통해 군 진료시스템이 질적으로 향상되고 군내 여성의 역할이 증대될 것을 기대하고 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