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빨간 부표밑에 기적을 바라며

해군 성인봉함과 수중 탐색 중인 동료를 지원하는 해군 해난구조대원(SSU) 사이의 빨간 부표가 천안함이 침몰한 곳임을 말해 주고 있다.

해난구조대는 29일 오전 천안함 침몰 위치를 확인하고 부표를 띄웠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