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명품공원으로 거듭 태어나는 금오산

금오산 금오지 주변 자연생태환경 체험로 제1단계 공사가 준공돼 마침내 시민에게 개방됐다.

해마다 전국 각지에서 300여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찾고, 시민과 근로자의 편안한 쉼터로서 사랑을 받고 있는 금오산 도립공원은 이번 금오지 주변 1.4km에 걸쳐 자연 생태환경 체험로를 개설하여 금오산을 찾는 모든 이에게 또 하나의 볼거리를 제공하게 됐다.

금오산 도립공원관리소(소장 김만호)는 금오산을 찾는 모든 이에게 다양한 놀이시설과 휴게시설을 제공하여 어울림 문화가 융성하고 삶의 질이 향상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왔다.

금오산 주변에 산재된 문화재에 대해 투철한 역사관에 기초하여 보존과 관리에 힘써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금오산 도립공원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여 왔다.

이번에 준공된 금오지 주변 자연생태환경 탐방로 제1단계 공사도 그동안 명품 공원으로 거듭 태어나기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다.

금오지 자연생태환경 탐방로 사업은 3단계에 걸쳐 2012년까지 진행될 사업으로 이번 준공된 제1단계 공사는 탐방객들을 위한 보행테크 1.4km와 전망테크 3개소, 전통정자 1개소, 목교 2개소, 제방 산책로 0.3km 등으로 구성됐다.

야간에는 은은한 LED 조명아래 산책이 가능하도록 되어있다. 앞으로 제2,3단계 사업을 통하여 수변공간에 다양한 수종의 수생식물을 식재하여 생태환경의 완벽한 복원시키며 저수지내 분수대등을 설치하여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앞으로 금오산도립공원은 지난해 양수장 준공으로 금오산 주변 계곡에는 맑은 물이 넘쳐흐르고, 금오지 주변에는 다양한 수종의 수생식물을 식생하는 자연생태환경의 보고(寶庫)로 거듭 태어나게 될 것이다.

그 밖에 금오지 주변 자연생태환경 탐방로를 경유하여 경상북도 자연환경연수원에 이르는 자연 환경 관찰로는 자라나는 새싹들에게 자연의 신비를 학습시킬 수 있는 귀중한 학습장이 될 것이다.

<구미=이정수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