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홍도서 봄철 철새 대이동 포착

희귀 철새들이 천혜의 홍도를 기착하거나 통과하며, 조류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서남해안 초입부에 위치한 홍도는 한반도를 통과하는 철새들의 관문역할을 하고 있어 봄철 철새이동 소식을 가장 빨리 접할 수 있는 철새들의 파라다이스로 손꼽힌다.

9일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엄홍우) 국립공원연구원 철새연구센터의 조사결과, 4월초 현재 홍도에는 봄맞이 철새의 선발대격인 후투티, 종다리, 제비, 알락할미새, 직박구리, 흰배지빠귀, 휘파람새 등 30여종이 찾아오고 있어 본격적인 봄이 시작되었음을 알 수 있다.

이들 철새는 인도, 필리핀,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에서 겨울을 나고 우리나라, 일본 등지에서 번식하는 대표적인 여름철새로서 우리나라에는 보통 4월∼10월 동안 머문다.

<후투티는 머리깃을 세우면 인디언 같아 속칭 ‘추장새’라고도 불린다.>

철새연구센터가 지난 2006년부터 ’09년까지 철새들의 봄철 도래시기를 조사한 결과, 시기는 종마다 다소의 차이가 있으며 종별 도래 순서는 매년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락할미새는 우리나라에서 4∼10월 머물다가 겨울에는 동남아시아로 이동한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올해에는 알락할미새, 후투티, 제비, 흰배지빠귀 등이 예년에 비해 보름 정도 빠르게 홍도를 찾았지만 종다리는 10일 정도 늦게 관찰된 점이다.

국립공원연구원 철새연구센터의 채희영 박사는 "본격적인 철새도래가 시작되면서 하루에 60∼70마리에 이동경로 파악을 위한 가락지를 채우고 있다"면서 "앞으로 철새이동시기 연구를 통해 기후변화와의 관계를 분석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허현숙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