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사회
구미교육청관내 중학교 행정실여직원 공금횡령알고도 쉬~
 

구미교육청이 관내 모 중학교 행정실 경리담당 여(45)직원이 거액의 공금을 횡령한 사실을 알고 도 자체 해결키 위해 숨기하다가 뒤 늦게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말썽을 빚고 있다.


 구미교육청은 지난달 말 관내 모 중학교 기능직 8급 사무보조원 A(여. 45)씨를 급식비 등 공금 1억9천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미경찰서에 수사를 의뢰했고 경찰은 증거인멸을 우려해 지난달 30일 A씨를 긴급체포 조사에 나섰다.


 경찰에 의하면  A씨는 기능직 8급 사무보조원으로 관내 모 중학교 행정실에서 세입. 세출. 현금관리 등 업무를 담당하면서 학교운영지원비와 학부모 부담의 급식비 등을 학교 회계통장으로 입금치 않고 별도 통장을 개설 임금 한 6억여원 가운데 9천여 만원을 입금치 않고 개인적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A씨는 스쿨뱅킹에 입금하지 않은 미 수납 분 9천여 만원을 개인적으로 사용하고 학교  장학금 통장을 관리하면서 2 차레에 1천350만원을 인출 사용하는 등 1억9천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지난달 10일 모 중학교에 새 행정실장이 부임하면서 인수인계과정에서 밝혀졌으나 학교측이 A씨에게 변제를 받아 자체 해결하겠다며 상부나 외부에 알리지 않고 감춰오다가 A씨가 변제하지 않자 뒤늦게 구미교육청에 보고해 수사를 의뢰하는 등 말썽을  빚고 있다.


 한편 구미경찰서는 A씨에 관한 관련자료를 제출 받아 거액의 공금을 단독으로 횡령했는지 횡령금액은 어떤 용도에 사용했는지 등 단독범이 아닌 공범여부에 대해 다각적인 조사를 벌이고 있어 조사결과에 다른 파장이 예상되고 있다.<구미 이정수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