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자유한국당,“사람은 절망하고, 동물은 질식한다”“국민의 기대 짓밟는 ‘양심의 도살장’ 혹평
  • 대한일보
  • 승인 2019.01.20 16:23
  • 댓글 8
기사 댓글 8
  • 한효경 2019-01-27 20:42:41

    자유한국당이 문제를 보는 시각은 단순하기 짝이없다 수천마리의 동물을 구조하는 케어단체 박대표는 학대받는 동물을 외면하지 못해 구조한뒤 어쩔 수없이 인도적 안락사를 햇다고 설명햇다
    과거에 안락사를 햇을 때 큰공격을 받은 적 잇어밝히는 것을 두려워햇엇다고 회원들에게 진심으로사과햇다 저간의 사정은 귀를 닫고 동물보호단체로서의 역할에 충실햇던 박소연대표를 오히려
    비난하고 사실을 왜곡시키는 자유한국당은 거짓의당이고 후안무치한 인간들이다
    끔찍한 개도살보다 안락사해주는 게 백번 낫다는박대표의 주장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삭제

    • 좋은하루 2019-01-20 22:48:45

      똥보를 페쇄하자   삭제

      • 민희 2019-01-20 20:45:06

        사람이 잘사는세상에서 살고퍼라   삭제

        • 내님 2019-01-20 18:33:42

          누구를 위함 인가? 사람을위한 정치,정책은 어디가고, 개를 위한 정치가 판을치네,,, 가여운 사람은 누구를 믿어야 하나?   삭제

          • miniawy2 2019-01-20 18:22:02

            그 많은 후원금19억원은 어디다쓰고 안락사를 시키고도 기자회견에서 어쩔수없는 선택이라고 합니다 후원금전수조사해야 합니다   삭제

            • 가타부타 내가부타 2019-01-20 18:05:53

              전국 500개 이상인 사설보호소 중에서 케어와 같이 노킬보호소를 표방하면서 뒤로는 학살을 자행하는 곳이 또 없을까?

              사설보호소 대부분이 불법건축물에서 위법을 자행하는 것은 강형욱이 밝힌것 처럼 주지의 사실이고 돌려막기, 이른바 부당 구조비수령이 공공연한
              비밀인 것도 사실이다.

              이러하기에 소수이긴하나 순수하게 봉사하는 사설보호소까지 도매금으로 넘어가는 것입니다.

              또한 지자체 위탁보호소와 연계된 불법고리인 부정수급만 잡아내도 연 10만 마리에 이르는 유기동물의 숫자가 최소 50%는 감소할 것이니 이에 대한 관계공무원 배제후 철저한   삭제

              • bio 2019-01-20 17:28:41

                현 정권에 얼마나 더 많은 사람이 죽어야 하며
                얼마나 더 고통받고 살아야 하는지 묻고싶습니다.
                살기 좋은 나라를 만들겠다는 말은 거짖인가.
                국가를 위해 일조했고 생존을 위해 말없이 열심히
                살아온 개사육 농민을 상대로 공갈 협박으로 사육자를 괴롭힌 동물보호단체들의 만행의 잔혹함을
                멈추게 해 주십시요. 동물복지라는 구호는 이렇게농민을 힘들게 합니다.   삭제

                • 산하 2019-01-20 16:49:45

                  귀족계급은 몰락 할 것이다
                  대란은 항상 역사에 있어 왔다
                  개 보다 인간이 더 푸대접 받는 사회로 가면
                  후세에 그로인한 대란이 오고 개와 함께 귀족계급은
                  몰락 할 것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