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푸른 아시아를 향한 희망,몽골 ‘대한항공 숲’

“황사 발원지 몽골 사막에서 영그는 푸른 아시아의 꿈 ‘대한항공 숲’”

한진그룹이 아시아 대륙의 사막화 방지를 위해 펼치고 있는 몽골 ‘대한항공 숲’ 조성사업이 7년째를 맞아 푸른 아시아를 만드는 희망의 숲으로 자리매김되고 있다.

한진그룹은 3일부터 28일까지 3차에 걸쳐 대한항공 신입직원을 비롯, 이윤열, 박준 선수 등 위메이드 소속 e스포츠 선수단, 인하대학교 항공대학교 인하공업전문대학 등 한진그룹 재단 산하 대학생 등 200여명이 참여하는 친환경 해외봉사활동을 벌이고 있다.

한진그룹은 올해 행사에서 그동안 평균 식수량의 두 배에 달하는 1만 그루의 포플러 나무를 시민단체 및 바가노르구 주민들과 함께 심게 된다.

현지 학교를 방문해 학용품을 지원하는 등 지역 주민들과 함께 하는 친선의 시간도 갖는다.

바가노르구는 울란바타르 시내에서 자동차로 1시간 30분 정도 밖에 걸리지 않을 정도로 가까운 곳이나 고비 사막 등으로부터 진행되어 온 사막화의 영향으로 식림 대상지로 선정된 곳.

올해로 몽골 식림사업 7년째를 맞는 대한항공은 이윤열, 박준 선수가 소속되어 있는 위메이드 e스포츠 선수단을 식림활동에 참여시켜 눈길을 끌고 있다.

많은 젊은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e스포츠 선수들이 몽골 식림연수에 참여하는 모습을 통해 젊은이들에게 지구환경보존의 중요성을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서다.

‘대한항공 숲’은 한진그룹이 지난 2004년부터 아시아 지역 사막화 방지를 목적으로 울란바타르 인근 바가노르구 지역에 조성 중인 방사림으로 규모는 31.4헥타아르(31만4000m²)에 달한다.

‘대한항공 숲’은 올해 활동을 더하면 총 4만 6,000여 그루의 나무들이 자라는 대규모 나무공원의 면모를 갖추게 된다.

특히 ‘대한항공 숲’은 지난 2006년 10월 칭기스칸 제국 수립 800주년을 기념해 실시한 몽골정부의 지방자치단체 녹지조성 사업 평가에서 바가노르구가 우수 도시에 선정됐다. 이는 글로벌 기업들과 몽골 지자체들의 친환경 봉사활동 우수사례로 벤치마킹 모델이 되고 있다.

지난 해는 몽골 울란바타르 인근 바가노르구 사막화 지역에서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펼친 공로로 몽골 정부로부터 ‘자연환경 최우수 훈장’을 받았으며, 올해도 바가노르구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이처럼 ‘대한항공 숲’이 높은 평가를 얻고 있는 이유는 한진그룹과 바가노르구가 지속적인 유대관계를 맺고 숲 관리에 힘써 온 결과로 평가된다.

해외 식림 사업지로는 이례적으로 나무 생존율이 90% 가 넘으며 호평을 얻고 있다.

한편, 한진그룹은 몽골 외에도 아시아 지역 황사의 발원지 중 하나인 중국 네이멍구 쿠부치 사막에서도 거대한 ‘대한항공 생태림’조성사업을 지난 2007년부터 전개하고 있다.

지난 해부터 미국 LA 나무심기 후원에 참여하는 등 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를 통해 국경을 초월한 지구환경 보존 사업에 앞장서고 있다.

<권병창 기자/사진=대한항공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