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사회
제주도 세계 7대 자연경관에 등극

<하늘에서 내려다 본 성산 일출봉의 위용>

태고의 신비를 지닌 천혜의 보물 섬 제주도가 세계 7대 자연경관에 선정됐다.

천혜의 제주도는 이로써 2002년 생물권보전지역 지정, 2007년 세계자연유산 등재, 2010년 세계지질공원 인증 등 유네스코 자연환경 분야 3관왕 달성에 이은 탐라 천년의 역사를 새로 쓰는 전기를 마련했다.

스위스에 본부를 둔 ’뉴세븐원더스(The New7wonders)’ 재단은 한국 시각으로 12일 오전 4시7분(그리니치 표준시 11일 오후 7시7분) 홈페이지를 통해 제주도를 비롯한 7개 지역을 ’세계 7대 자연경관’으로 선정, 발표했다.

The New7wonders.com 캡쳐

알파벳 순으로 발표된 7대 자연경관은 브라질의 아마존과 베트남 하롱베이, 아르헨티나의 이구아수 폭포, 제주도, 인도네시아의 코모도국립공원, 필리핀의 푸에르토 프린세사 지하강, 남아프리카공화국의 테이블마운틴이다. 순위는 발표되지 않았다.

이들 지역은 재단이 최종 후보지 28곳을 대상으로 2009년 7월부터 올해 11월11일까지 실시한 인터넷-문자-전화 투표 집계에서 상위 7위 안에 들어 영광을 안았다.

화산 폭발후 이뤄진 백록담 분지

재단은 후보지의 요구에 따라 공인기관의 검증 절차를 거쳐 수주 뒤에 최종 결과를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그러나 순위가 뒤바뀔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진다.

우근민 제주지사는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만큼 기쁘다”며 “그동안 아낌없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준 국민과 도민, 재외 동포 등 여러분께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우 지사는 유네스코 3관왕과 7대 경관을 접목한 환경체험 관광상품 등을 개발하고, 7대 경관에 선정된 지역과 협력기구를 만들어 서로 상생하고 발전하는 방안을 모색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제주도는 28개 최종 후보지 가운데 예비심사 7가지 테마인 섬, 화산, 폭포, 해변, 국립공원, 동굴, 숲 등 모두 갖춘 유일한 곳이라는 점도 유리하게 작용했다.

제주도는 세계 7대 자연경관 선정으로 제주와 대한민국에 대한 국내외 인지도가 높아져 관광객 증가 등으로 막대한 수익창출 효과를 가져오고 제주도의 브랜드와 대한민국의 국격을 한 단계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제주발전연구원은 선정 이후 연간 관광객이 외국인인 최대 73.6%, 내국인은 8.5% 증가해 연간 최대 1조2천여억원에서 최저 6천300여 억원의 지역 경제 파급 효과가 생길 것으로 예상했다.


자연적으로 형성된 천지연폭포

제주도는 선정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7대 경관지 간의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특색있는 자연환경체험 관광상품 개발 등을 추진한다.

자문단과 지원협의회 등을 구성해 국가브랜드위원회와 함께 국내외 홍보 방안을 모색하고 중앙정부, 다른 지자체와 함께 우리나라의 자연환경의 자산 가치를 높이기 위한 공동사업도 발굴한다.

이를 위해 ’제주도특별법’에 관련 사업을 추진할 때 국가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는 특례조항을 신설하고 관광객 증가에 대비해 제주 신공항 건설을 앞당겨 주도록 정부에 요청할 계획이다.

가칭 ’뉴세븐원더 지역 국제교류재단’을 제주에 설립, 운영해 7대 경관 지역 간의 교류협력을 강화하고 유네스코 자연환경 분야 3관왕과 연계한 독특한 자연환경체험 관광상품을 개발해 관광상품의 부가가치도 높일 방침이다.

제주도는 세계 7대 자연경관지 선정을 기념해 성산일출봉, 만장굴, 돌문화공원, 천지연폭포, 민속자연사박물관, 제주현대미술관 등 공영관광지 25개소를 이날부터 연말까지 무료로 개방한다.

뉴세븐원더스 재단은 스위스에 본부를 둔 ’뉴세븐원더스’는 스위스 출신 캐나다인인 버나드 웨버(Bernard Weber)가 창설한 비영리 재단이다. ’우리의 유산은 우리의 미래(Our heritage is our future!)’라는 구호 아래 세계의 유적을 관리, 보존할 목적으로 2001년 5월 설립됐다.

서귀포 외돌괴의 비경

재단은 1999년부터 2007년 7월까지 전 세계 1억명이 인터넷과 휴대전화로 투표한 결과를 종합해 ’신 세계 7대 불가사의’로 선정한 바 있다.

중국의 만리장성, 페루 잉카유적지 마추픽추, 브라질의 거대 예수상, 멕시코 치첸이차의 계단식 피라미드 마야 유적지, 로마의 콜로세움, 인도의 타지마할, 요르단의 고대 산악도시 페트라다.

’세계 7대 자연경관’은 이 재단이 2번째로 진행한 프로젝트다. 세계 440곳을 대상으로 홈페이지(new7wonders.com) 인터넷 1차 투표(2007년 7월∼2008년 12월)와 인터넷 2차 투표(2009년 1월∼7월), 전문가 심사를 거쳐 제주도와 코모도국립공원 등 최종 후보지 28곳을 선정했다.

재단은 마침내 지구상의 전 인류를 대상으로 인터넷과 문자, 전화 투표를 거쳐 세계 7대 경관을 선정, 최종 발표했다.

<유영미 기자/사진=DB자료>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