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포토뉴스
가을국화 향연 개성공단에 첫 '花風'

   
 
매립지공사,단절된 북한과 화해 무드 내심기대
11∼21일, ‘제9회 드림파크 국화축제’ 문화 행사
1t트럭 10대분 국화 5,000본 개성공단 전시예정

국내 최대 매립지에서 재배된 '가을의 전령' 국화가 분단이래 처음으로 북한의 개성공단에 제공된다.

4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SLC,사장 조춘구, 이하 공사)에 따르면, 오는 11일부터 21일까지 11일간 매립지 내 약 86만㎡의 야생화 단지에서 ‘제9회 드림파크 국화축제’를 개최한 후 22일쯤 국화 5,000그루<사진>를 1t 차량 10대에 나눠 북한의 개성공단에 보낼 예정이다.

오랜동안 교류가 단절된 북한과의 화해 무드가 기대되는 가을 꽃 제공에는 드림파크 문화재단 직원들이 동승, 현지 일원에 식재와 작품배치 등에 도움을 주게 된다.

개성공단에 가을 꽃 제공은 전례없이 북한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개성공단 직원들의 정서함양과 환경조성 차원에서 이뤄졌다.

4일 공사에 따르면 이번 국화축제에는 국내 최대 규모인 52,200여 점의 국화작품 전시와 국화 코스모스 꽃밭(71,000㎡), 야생초 화원, 자연학습 관찰지구, 습지 관찰지구, 억새원, 자연생태연못 등을 시민들에게 개방하게 된다.

올들어 9회째를 맞는 국화행사에는 지역문화 육성을 위해 시민 참여형 문화공연과 전문가 기획공연 등 다양한 공연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밖에 체험행사로는 뗏목 체험과 꽃 공예, 전통공예, 전기자동차 체험, 코끼리열차, 화분 흙갈이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으며 축제기간 중 라디엔티어링을 통한 ‘인천시 알리기’ 행사가 동시 진행된다.

행사장 내 먹거리 장터 운영은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음은 물론 관람객들이 양산, 돗자리, 도시락, 물 등을 준비하면 잔디밭 등에서 장소 제한 없이 즐길 수 있다.

주말과 휴일에는 가족단위 나들이로 주차 공간이 부족할 수 있는 만큼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으며 입장료 및 주차료는 무료이다. 행사 기간 중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다.

대중교통 이용은 송내역(30번), 부평역(1번), 서울시청(1002번), 9802번(양재역) 등이 있으며 검암역에서 행사장까지 셔틀버스가 운행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공사 홈페이지(www.dreampark.cc/) 또는 드림파크문화재단(032-569-4907~9)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공사 관계자는 “이번 행사가 자녀들에게 환경에 대한 살아있는 교육기회가 될 것”이라며 “가족 또는 연인들이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나들이 장소로 최적”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10월에 열린 드림파크 국화축제에는 줄잡아 28만여 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으며 올해의 경우 50여 만명이 찾을 것으로 예상된다.
<권병창 기자/사진=SLC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