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독도수호, 국민을 대표하는 사명감으로-”오는 25일 ‘제12회 독도의 날’ 기념 맞아

   
 경북지방경찰청 예하 독도경비대의 이광섭경비대장.
이광섭독도경비대장 특별인터뷰

한반도 최동단 독도의 수호의지를 기린 '독도의 날'이 올들어 12돌을 맞고 있으나 국민의 관심은 시선 밖에 머물고 있다.

일련의 ‘독도의 날’은 동해상의 독도를 울릉도의 부속 섬으로 정한 대한제국 칙령 제41호가 제정된 1900년 10월25일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됐다.

오는 25일 기념비적인 '독도의 날'을 앞두고 이광섭<사진>경북지방경찰청 예하 독도경비대장은 본지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우리나라 최동단에서 막중한 책무를 다하며 다소 고생스럽지만 영광된 자리로 사명감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4시 기준 해상 먼바다에 황천급의 풍랑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이 경비대장은 "경비대의 밖에조차 나가지 못할 정도의 거센 바람이 불어 상당부문 불편을 느낄 정도"라며 기상 상태를 말했다.

독도의 동-서도 주변에는 거친 격랑으로 아예 조업은 중단됐으며, 고기잡이 어선들은 이 시각 모두 피항 중이라고 현지 상황을 전했다.

다만, 날씨가 좋으면 독도 해역으로 출어나온 오징어잡이 어선 등이 먼바다에서 조업하나 밤에는 먼발치로 집어등 만이 환하게 비칠뿐"이라고 했다.

4m의 격랑으로 독도를 오가던 관광선은 수일째 결항중으로 현재 섬 일대에는 바람이 세차 경비대의 문을 열 수 없을 정도라고 설명했다.

   
<이광섭대장과 독도경비대원들이 동도의 선박 접안장에서 화이팅을 외치며 포즈를 취했다>
이광섭 대장을 포함한 40여 명의 정예 요원들이 불철주야 독도수호에 여념이 없지만, 보람과 책무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유일한 일반인은 어부로 지내는 김성도(73)옹 부부가 서도의 어민숙소에서 거주하며, 조업에 나설뿐 일반인은 상주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바람 잘 날 없는 독도는 평소 1만8,000야드의 수평선까지 바라볼 수 있지만, 오늘같은 날은 겨우 2km 까지 눈에 들어오는게 고작이다.

경북 안동이 고향인 이 경비대장은 지난 2000년 경위로 근무할 즈음, 독도에서 경찰 생활을 마지막으로 일해보고 싶어 기회를 염두에 뒀다고 술회했다.

뒤이어 2011년 경감으로 승진한 이 대장은 소백산국립공원 인근 경북 풍기파출소장으로 몸담을 때 독도경비대장 공모에 응시, 합격후 오늘에 이른다.

   
 
이 경비대장은 “휘하 요원 가운데 일부 대원들은 육상 근무와 달리, 간혹 버거워할 때면 내심 안타깝다”고 귀띔한다.

그러나, 이 대장은"우리나라 최동단에서 국민을 대표하는 각오의 영광된 독도경비대원으로서 역사적인 직무에 사명감을 갖고 임한다"며 결연한 의지를 표명했다.

이 대장은 독도의 동-서도에 자생하는 동.식물은 제비쑥과 땅채송화, 해국<사진>,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사철나무 등이 자생하며 조류로는 매 슴새 등이 서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독도에서 자생하는 해국이 함초롬히 피어있다.
1982년 11월16일 '독도 해조류 번식지'로 지정된 독도는 그 이후 1999년 12월 천연기념물 제336호로 지정되면서 명칭이 '독도천연보호구역'으로 바뀌었다.
지정 면적은 18만 7,554㎡로, 바다새의 기착지 및 쉼터로 애용되고 있다.

자연 생태계로는 희귀성 녹채류의 하나인 대황(大黃), 군소(sea hare), 물개과의 바다말 등이 눈에 띤다고 말했다.

가족은 부인 정숙해 씨와 슬하에 지은(여.28.공무원)씨와 경북대에 다니다 의무경찰을 마친 후 최근 경찰에 응시한 진규(25)씨 등이 있다.

한편 독도경비대는 유튜브를 통해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패러디한 '독도스타일'(http://www.youtube.com/watch?v=l2Y2Y4pGdaM&feature=youtu.be)을 선보여 4천여 건의 조회수 기록을 앞두고 있다.
<권병창 기자/사진=독도경비대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