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검찰,'서민생활침해사범 합동수사부' 편성

   
서울중앙지검 '서민생활침해사범 합동수사부'의 변찬우검사장
합수부장에 검사장급…변찬우 1차장이 직접 지휘
형사부에 인지부서, 범죄정보수집 인력까지 투입

박근혜정부 출범 당시 사회일탈의 주범인 '서민생활침해사범'에 대한 검찰의 수사 진용이 갖춰졌다.

20일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최교일)은 고질적인 도박을 비롯한 보이스피싱, 불법 사금융 다단계 등을 근절할 '서민생활침해사범 합동수사부(합수부)'를 편성, 귀추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의 취임 일성인 '민생침해 사범 근절'에 따른 조치다. 합수부장은 변찬우(53.사법연수원 18기.검사장) 1차장이 맡는다.

합수부에는 형사3·4부, 강력부, 첨단범죄수사2부가 포함됐다.
또 범죄정보과, 조직범죄수사과, 수사1·2과, 인터넷범죄수사센터 등 각 부 산하 부서도 합류했다. 소속 검사 29명, 수사관은 110여 명 규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사 29명, 검찰수사관 110명 매머드급
경찰 국세청 금감원 등 유관기관 인력

서민상대 금융사기 범죄와 사행행위는 우선 1차장 산하인 형사4부와(문찬석 부장검사) 형사3부(이형택 부장검사)가 맡아 수사할 예정이다.
단 규모가 크거나 조직적인 범죄일 경우 3차장 산하인 금융조세조사부와 강력부 등이 지원하게 된다.

범죄정보과는 민생침해 범죄첩보 수집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현재 경찰 국세청 금감원 등 유관 기관과 협의가 진행 중이고, 다음 주 쯤 합수부를 정식 출범시킬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검찰청은 최근 전국 일선 검찰청에 서민생활침해사범 근절을 위한 합수부 설치를 지시했다.
이에 따라 최근 인천지검 의정부지검 춘천지검 대구지검 등에도 합수부가 설치됐다.
<법조팀>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