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KMCF,'박근혜정부 문화융성의 방향' 세미나

   
김동호위원장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사진=한국일보 제공>

   
 
   
 김동호문화융성위원장이 현정부의 문화융성 정책에 대한 향후 비전을 제시했다.
박근혜 정부의 문화융성을 포괄적으로 다룬 언론문화 포럼이 심도있게 논의됐다.

한국언론문화포럼(KMCF,회장 임철순)은 20일 오후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 7층 글로리아홀에서 대통령 소속 문화융성위원회의 김동호위원장을 초빙해 '박근혜 정부 문화융성의 방향'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임철순<사진>회장과 김동호 위원장을 비롯한 전.현직 언론인 및 관련학계 교수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발제와 함께 질의응답 시간이 주어졌다.

   
 임철순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먼저 현 정부의 문화융성 정책은 백년대계를 내다보는 남-북한의 문화갈등을 넘어 기존과 달리, 하향식 패러다임을 쇄신한 현장의 의견수렴 및 소통을 나누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문화융성을 달성하려면 일선 학교에서 문화예술 교육이 이뤄져야 하지만, 현행 학교예술 교육은 음악과 미술에 치우쳐 있다"면서 "초등학교에서 무용과 연극도 정규 과목의 하나로 교육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무용과 연극과목의 도입으로 해당분야 교사의 신규 채용 등 일자리 창출 효과도 클 것"이지만 비용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본인이 택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광주광역시 등 일부 지자체를 중심으로 공연장, 박물관 등 문화예술 시설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한 만큼 "만들어놓고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사례가 있는지 파악해 시설물의 전면적인 운영실태를 조사해 유휴시설의 역할과 기능을 재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사회적 갈등을 해소하고 국민적 통합을 이룩하기 위해 ‘아리랑’을 국민의 노래로 발전시킬 것"이라며 "한해의 끝과 시작을 아리랑으로 보내고 맞는 연말연시 프로그램을 준비중이며 내년 상반기 중 ‘아리랑엑스포’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아리랑은 민족 공동체의 징표이자, 사회통합을 이루는 중요한 세계 인류무형 유산"이라 전제한 뒤 "인문정신과 지역문화 커뮤니티와의 연계추진은 물론 '아리랑의 날' 제정과 보급 선양 및 항구적인 전승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부연했다.
   
<사진=한국일보 제공>

   
 
김 위원장은 이외 문화예술인의 복지정책 가운데 예산액의 2%대까지 반영시켜 문학인들의 일부 생계비와 4대 보험 등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동호 위원장은 문화공보부 기획관리실장, 문화부 차관 등 공직에 이어 영화진흥공사 사장, 예술의전당 사장 등 요직을 두루 섭렵했다.

1995년이래 15년간 부산국제영화제조직위원회 집행위원회 위원장을 맡는 등 ‘부산국제영화제’를 아시아 최대의 영화제로 성장시킨 수훈을 남겼다.
<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