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아라우부대, ‘필리핀 태풍피해 복구작전’ 돌입

   
 
   
 
   
 
7일 레이테주 지역학교 시작 본격적인 복구작업 나서


필리핀 태풍 피해 복구를 위해 파병된 아라우 부대가 피해지역인 필리핀 레이테주 타클로반시에 도착해 복구작전을 위한 준비를 마치고 본격적인 임무에 돌입했다. 

아라우 부대의 첫 작업은 지난해 11월 태풍 ‘하이옌’으로 잔해만 남은 센트럴 및 오퐁 초등학교 복구 작업으로, 6일 필리핀 레이테주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해복구 환영식을 가졌다.

오는 2월까지 복구 작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게다가 레이테 주립 병원도 1월 20일부터 지붕 및 천정 설치 등 복구 작업이 실시될 예정이다.

   
 
   
 
아라우 부대는 필리핀 레이테州 정부기관, 필리핀 군·경찰, 유엔 및 국제 NGO기구와 협의를 통해 복구 계획을 수립했다.

태풍 피해지역 주민들에게 의료 및 교육시설 복구가 가장 시급하다고 판단, 병원과 학교 복구 작업을 처음으로 시작하게 됐다.

한국군이 전개한 지역의 주민들은 한국군의 파병 소식을 접하고 높은 관심과 기대감을 나타내고 있다.
 
아라우 부대는 타나완 등 3개 지역으로 전개하여 건물 복구, 생활기반시설 정비, 의료 및 방역 지원 등 재해복구 작전을 실시할 예정이다. 

구랍 28일, 필리핀 팔로지역에서 전개한 아라우부대는 해군LST에서 임시 숙영을 하고 있으며, 부대 주둔지는 1월중 공사가 완료될 예정이다.
<차균회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