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의암 주논개'는 천박한 기생 아니었다"

   
논개 영정<사진=장수군 제공>
        논  개

거룩한 분노는
종교보다도 깊고
불붙는 정열은
사랑보다도 강하다.

아! 강낭콩 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위에
양귀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

아리땁던 그 아미(蛾眉)
높게 흔들리우며
그 석류(石榴)속 같은 입술
죽음을 입맞추었네!
아! 강남콩 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위에
양귀비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

흐르는 강물은
길이길이 푸르리니
그대의 꽃다운 혼(魂)
어이 아니 붉으랴.
아! 강낭콩꽃보다도 더 푸른
그 물결위에
양귀비꽃보다도 더 붉은
그 마음 흘러라.-----------------------------------------<변영로>

420여년전 풍전등화와 같은 조선의 국난을 지키려 초개와 같이 목숨을 불사른 '의암 주논개'는 기생신분으로 잘못된 구전 속에 그늘진 선양으로 떠밀리기 일쑤였다.  

근현대사까지 정밀한 기록은 부족한 편이지만, 그의 숭고한 정신을 추앙하려는 학자들로부터 제대로 정립하려는 움직임이 가열차다.

오랫동안 전북 장수군(군수 장재영) 지역에는 논개의 정신을 기리고, 지역과 학교에서는 연등제와 연극 민요, 공연 제례,논개축제 등을 치루며 올곧은 의암 정신이 면면히 이어지고 있다.

의암 주논개는 1574년 전북 장수군 장계면 대곡리 주촌마을에서 아버지 주달문과 밀양 박씨 사이에서 태어나 당시 장수현감이던 '최경회 현감과 인연을 맺고 부실이 된다.
   
 

   
논개생가를 찾은 어린이들이 안방쪽을 가리키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그러나 최경회 현감은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난 이듬해 진주성 2차 전투에서 순절하자 논개는 나라와 남편의 원수를 갚기위해 기생으로 가장하고, 1593년 7월7일 분연히 왜장 '게야무라 로쿠스케'를 끌어안고 남강에 투신, 순국했다.
 
기생신분으로 인식된 그녀의 비련은 문헌조차 제대로 기록되지 않았다가 그의 숭고한 살신성인의 정신을 되살리려는 사학자들로부터 마침내 빛을 보게 됐다.

논개의 표준영정은 충남대학교의 윤여환 교수 작품으로 논개의 얼굴은 장수지역 신안 주씨 문중을 촬영하고, 유전인자를 추출,분석해 논개에 가까운 얼굴 모형을 그려냈다.
 
머리모양 및 의상 또는 당대의 유물을 고증하는 등 과학적 기법이 동원됐다.
열 손가락지를 끼고 왜장을 수장시켜려는 결연한 자세의 역동적인 모습이 표현됐다.

   
 
   
 
   
 

현지 장수사람들은 생가지를 '논개고을'이라 부르며, 의암 주논개를 '논개님'으로 존칭한다.

1846년 장수지역에 처음 논개 비를 세운 사람은 정주석 현감 이었는데,비의 정면에는 '촉석의기 논개 생장향수명비'로 논개님이 장수 태생임을 밝혔으며, 사람이 많이 다니는 장수읍 옛 시장터에 기렸다.

또한 논개가 태어난 장계면 주촌마을에는 논개가 실제 사용하던 우물과 생가 터가 고스란히 남아 있다.

이 비는 일제강점기 고등계 형사에 의해 강제로 부수어 매몰 위기에 처했으나, 마을 사람들이 나서 부수는 척하면서 교묘하게 땅속에 묻어 두었다.

1945년 8월15일 광복이 되자마자 닷새후인 20일 숨겨둔 비를 다시 캐내어 장수초교 뒷편의 관주산 자락으로 옮겨 햇빛을 다시보게 됐다.

비각도 세웠으나 단청은 하지 못했지만, 자세히 살펴보면 이 때의 훼손으로 흠집이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이후 1955년 남산에 의암사가 들어서자 남동마을 앞으로 이전했다가 1976년 논개사당이 조성되면서 제대로 된 비각이 모셔졌다.

   
 
1980년 당시 주촌초등학교의 고두영 선생이 논개 일대기를 정립하고, 지역 주민들이 앞장서 이 터를 성역화하기에 이르렀다.

논개 동상을 세우고 영정을 모시며 살아있는 현장 교육장으로 활용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후 1986년 마을과 학교가 수몰되자 국가예산으로 마을당산에 복원했다가 2000년도 성역화 사업으로 현재의 논개 생가지가 건립됐다.
<장수=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