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진에어,첫 여성 운항승무원 최윤경 부기장

   
 
김포-제주노선 LJ321편 부기장으로 처녀비행

실용항공사 진에어(대표 마원, www.jinair.com)의 최윤경 운항승무원이 3일 김포-제주 노선에서 부기장으로 첫 비행 근무를 시작하며 진에어 1호 여성 운항승무원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부조종사 훈련요원 신분을 벗어나 정식 부기장 자격으로 비행에 나선 최윤경 운항승무원은 총 5,000여시간 비행 경력의 금창국 기장과 함께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공항으로 향하는 LJ321편을 포함해 총 4편의 운항을 책임졌다.

최윤경 운항승무원에게 진에어의 1호 여성 운항승무원 타이틀은 의미가 남다르다.
실제로 국내 저비용항공사 가운데 진에어가 운항승무원 채용 및 교육 과정이 가장 까다롭기 때문이다.

진에어는 운항승무원 채용 시 대한항공과 동일하게 최소 1,000시간 이상의 운항 경력을 지원 자격으로 하고 있다.
 
입사 이후에는 내부 규정에 따라 1년 이상의 강도 높은 운항승무원 교육 및 훈련을 통과해야 실제 운항에 투입된다.

   
 
이번에 정식 부기장으로 승격된 최윤경 운항승무원은 입사 전 대학 시설 비행 교육원의 교관 근무 등 총 1,100여시간의 운항경력으로 2012년 말에 입사했다.

입사 이후에는 약 9개월 동안 진에어 부조종사 훈련요원으로서 시뮬레이터 훈련, 지상학, CPT(Cockpit Procedure Training) 등의 B737 기종 교육을 비롯한 제트 엔진 비행 훈련 등 진에어의 운항승무원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했다.

또한 지난해 11월부터는 직접 항공기를 조종하며 교육받는 운항경험훈련(OE; Operation Experience)을 마치고 지난 2월25일 부기장 운항자격 인정심사를 최종 통과했다.

최윤경 진에어 운항승무원은 “오래 전부터 꿈꿔오던 항공기를 직접 조종하게 돼 기쁘면서 진에어 여성 운항승무원 1호라는 말에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앞으로 매 순간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 여성 후배들의 좋은 본보기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진에어의 여성 운항승무원은 총 2명으로 이번에 정식 부기장으로 승격한 최윤경 운항승무원 외에 여성 부조종사 훈련요원 1명이 정식 운항승무원을 목표로 각종 비행 교육 및 훈련을 받고 있다.
<차균회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