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전자금융거래 위한 공인 인증서 미흡공인인증서 편리성보다 ‘안전성’ 중요

공인인증서 사용자들은 대부분 전자금융거래 시 ‘편리성’보다 ‘안전성’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해킹에 대비한 새로운 공인인증서 서비스 출현에 높은 관심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정보인증이 발표한 ‘공인인증서 이용’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자금융거래 시 ‘안전성이 중요하다’는 답변이 60.3%를 차지했다.

‘안전성과 편리성 둘 다 중요하다’는 답변은 33.3%, ‘편리성이 중요하다’는 답변은 6.4%로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체 응답자의 93.6%가 안전성을 중요시하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전자금융거래에서 ‘안전성이 중요하다’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은 최근 잇따라 발생했던 개인정보 유출 등 해킹 사고에 따른 불안감이 반영된 결과로 분석된다.

그러나 안전한 전자금융거래를 위한 공인인증서 관리는 아직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공인인증서 저장매체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들은 USB(66%), PC(61.4%), 휴대폰(31.9%), 보안토큰(4.1%), 이메일 및 웹하드(1.5%), 기타(0.2%) 순으로 답했다(중복 응답 가능).
PC와 USB의 경우 쉽게 해킹 위협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에 보다 철저한 관리가 요구되는 대목이다.

   
 


반면 해킹에 대한 우려 때문에 공인인증서를 보관하는 가장 안전한 매체인 보안토큰을 사용하고 싶다는 의견은 61.4%로 높게 나타났다.

연령대 별로는 40대(63.2%), 30대(62.2%), 20대(59.7%), 50대(59.3%) 순으로 사용 의사가 높았다.
 
소득 수준별로는 월 소득 500만 원 이상(68.3%)과 400만 원대(64.3%)에서 높은 사용 의사를 보였다.

또한 더 안전한 거래를 보장해주는 새로운 공인인증서 서비스에 대한 관심도 높게 나타났다.

한국정보인증이 최근 출시한 ‘든든인증서’와 같이 전자금융거래 시 해킹 피해를 보상해주는 새로운 개념의 보장형 유료 공인인증서에 대한 사용 의사를 묻는 질문에 보상금액과 가격에 따라 사용을 고려해보겠다는 의견이 64.6%에 달했다.

또 적극적으로 사용하겠다는 의견도 14.4%로 전체 약 80%가 사용할 의향이 있음을 밝혔다.

한편 해킹 피해보상 보험 상품과 결합한 ‘든든인증서’를 사용하면 해킹으로 인한 금전적 피해가 발생할 경우 최대 300만원까지 피해액을 보상받을 수 있다.
<강기형 기자>

 

대한일보  kghnews@naver.com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