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르포]1.21무장공비 침투로 여전히 전운 감돌아

   
<김신조 침투조가 방책선을 뚫고 침투하던 당시상황을 재현한 조형물>
   
 
   
 
폭풍설한이 휘몰아치던 1968년 1월21일, 세상을 경악케한 북괴 제124군 특수부대의 김신조 루트는 여전히 전운이 감돌았다.

47년전 당시 15연대장 이익수대령과 종로경찰서장 최규식총경을 비롯한 민간인 5명이 희생된 1.21사태는 북한군 29명을 사살하고 1명을 생포했으나 박재경(당시 26세)은 다시 북으로 도주했다.

휴전선을 뚫고 침투한 124군 소속 김신조 등 31명은 미 제2사단이 DMZ 방책선의 경계부대를 관할했으나 유유히 DMZ-연천군 매현리-파주 법원리를 지나 청와대 지근까지 잠입,전국민의 간담을 써늘하게 했다. 
   
 
   
<군사분계선을 지나 빨간표시 지점이 필자의 현위치>
   
<DMZ와 지근거리에 조성된 1.21무장공비 침투로 현장에서 필자>
김신조 침투부대는 대통령 관저 폭파와 요인암살, 주한 미대사관 폭파 및 대사관원 암살은 물론 육군본부 폭파, 고급 지휘관 사살,서울 교도소 및 서빙고 폭파,북한간첩 대동월북이 목적였다는 후문이다.

군사분계선(MDL)과 초근접한 김신조 침투로는 1968년 1월17일 밤 11시, 야음을 틈타 DMZ(비무장지대)를 통과한 후 은밀하게 연천군 매현리로 잠입했던 바,지금은 안보교육의 산교육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중부전선=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