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2만여 사찰 '석가탄신일' 봉축 법요식 봉행남북공동발원문,'남북통일과 평화기원' 발표

   
 
   
 
   
 
   
 
불기 2559년 '부처님 오신날'에는 전국의 2만여 사찰에서 봉축 법요식이 경건하게 봉행됐다.
이날 법요식에는 4년만에 남북통일과 평화를 기원하는 '남북공동발원문'도 발표돼 눈길을 끌었다.

25일 오전 조계사에서 열린 대한불교조계종 봉축 법요식은 조계종 종정 진제스님과 원로회의 의장 밀운 스님, 총무원장 자승 스님을 비롯한 원불교 남궁성 교정원장, 천도교 박남수 교령 등이 자리를 빛냈다.

정-관계에서는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원순 서울시장, 새누리당 김무성-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 불자 등 1만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종정 진제스님은 봉축법어에서 “나를 위해 등을 밝히는 이는 어둠에 갇히고 남을 위해 등을 밝히는 이는 부처님과 보살님께 등을 올리는 것”이라고 설법했다.

   
 
   
 
   
 
   
 
   
 
어 “한반도 통일과 세계평화를 염원하는 등을 밝히고 모든 이웃의 아픔을 같이하는 등을 밝히고 모든 영령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등을 밝혀 부처님 오시는 길을 아름다운 등으로 장엄하자”고 역설했다.

총무원장 자승스님은 봉축사에서 “올해는 광복 70주년을 맞이하는 뜻 깊은 해지만 분단으로 70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면서 “스스로 하나 되고자 하는 일심으로, 대화와 교류를 통해 신뢰를 쌓는 일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뒤이어 공동발원문을 발표한 조계종의 중앙종회의장 성문스님은 “남과 북 사이에 불신과 대결의 골은 깊어만 가고 언제 전쟁이 일어날지 모를 엄중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7.4공동성명과 6.15공동선언, 10.4선언의 실천이 곧 부처님이 가르친 ‘자타불이’이고 우리 민족이 화해하고 화합하는 길이며, 평화와 번영으로 나아가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