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대한항공,미 해병 CH-53헬기 창정비 수훈군용기 정비에 독보적 기술력 및 품질 우수성 인정

   
 
500억원대 향후 5년간 40여대의 CH-53 헬기 창정비 진행
동체 주골격 비파괴 검사, 전자장비 및 부품 장탈 검사 등


대한항공이 미 해병대가 운용하는 CH-53 대형헬기 창정비 사업을 수주함에 따라 세계 최고 수준의 항공기 정비 능력을 다시한번 입증받는 수훈을 세웠다.

대한항공은 최근 미 해병이 운용하는 CH-53 대형헬기의 창정비 사업자로 선정,기술력과 품질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8월 ‘미 해병 CH-53 대형헬기 창정비 사업’공개경쟁 입찰에 참여, 입찰 과정에서 미 정부로부터 수준 높은 군용기 MRO(Maintenance, Repair & Overhaul)사업 수행능력, 기술력 및 품질 우수성에 대해 좋은 평가를 받아 현 사업 수행업체를 제치고 최종 선정됐다.

대한항공이 수행하는 이번 사업은 총 500억원 규모로, 주일 미 해병이 운용 중인 40여대의 CH-53 헬기를 대상으로 금년 6월부터 시작해 오는 2020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창정비는 항공기를 정비 격납고에 입고하여 각종 시스템의 사전 점검, 완전 분해 후 기체 주요 부위의 상태 검사, 비파괴 검사 등을 통해 발견된 결함의 수리보강 및 성능개선작업으로 이뤄진다.

작업 완료 후 각 계통의 작동 점검 및 시험 비행 등을 통해 완벽하게 새 항공기 수준의 상태로 유지하는 고도의 기술력을 요하는 작업이다.

특히 대한항공의 CH-53 대형헬기 창정비 사업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 1989년부터 2010년까지 20여년 동안 이 헬기에 대한 창정비를 성공적으로 진행한 바 있다.

‘스탤리온’이라 불리는 CH-53 헬기는 미 시콜스키사가 제작한 대형헬기로서 장거리 침투 병력 및 중량물 수송, 기뢰 탐지와 제거 등에 주로 사용된다.

한편 대한항공은 500MD 및 F-5 전투기 생산 등으로 국내 항공우주산업을 견인한 후 UH-60, KF-16 생산 및 창정비 사업과 성능개량 사업 등을 통해 확보한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무인기 완제기 제작업체로서의 입지를 굳혀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유·무인기 종합 항공우주업체로 도약할 계획이다.
<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