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박 대통령-시진핑국가주석,한중 정상회담박 대통령 “한반도 긴장해소 중국이 건설적 역할”

   
<박근혜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일 오후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위해 만나 악수하고 있다.>
   
 
   
 

"북 도발, 한중 전략적 협력 한반도 통일 중요성 보여줘”
“한중이 함께 겪은 환난지교 역사가 양국 우의의 소중한 토대”
2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 및 특별오찬 개최


박근혜 대통령이 중국 전승 70주년 기념행사 참석을 앞두고,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한-중 정상회담 및 특별오찬을 가졌다. 

박 대통령은 2일 오전 중국 전승 기념행사에 참석차 베이징을 방문해, 첫 일정으로 인민대회당에서「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에 이은 특별오찬 회담을 가졌다.

중국을 방문 중인 박 대통령은 이날 “이번 한반도의 긴장 상황을 해소하는 데 중국 측이 우리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건설적인 역할을 해주신 데 대해서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한반도의 긴장이 계속되고 있는 현실에서 한반도 정세에 대해 시 주석과 허심탄회한 의견을 나눌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얼마 전에 있었던 북한의 DMZ 도발 사태는 언제라도 긴장이 고조될 수 있는 한반도의 안보 현실을 보여주었고, 한반도 평화가 얼마나 절실한가를 보여준 단면이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중 양국 간에 전략적 협력과 한반도의 통일이 역내 평화를 달성하는 데 얼마나 중요한지도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그러면서 “그동안 주석과는 여러 번의 정상회담을 가졌었는데, 이번 회담은 종전 70년과 또 우리의 광복 70년이자, 분단 70년을 맞는 역사적인 해에 개최가 되는 만큼 그 의미가 더 크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세기 양국이 함께 겪은 환난지교의 역사가 오늘날 양국 우의의 소중한 토대가 되고 있는데, 앞으로 양국이 직면한 여러 도전을 해결하는 데도 잘 협력해 나갔으면 한다”고 역설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이번 전승 70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게 돼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지난 7월 IOC 총회에서 베이징이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지로 선정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달 텐진시 국제물류센터 폭발사고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한 데 대해 깊은 위로의 말씀을 다시 드리면서 빠른 시일 내에 피해가 복구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중간 두 정상은 이날 △한-중 관계, △한반도 정세, △한중일 3국 협력을 포함한 지역 및 국제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번 정상회담은 시진핑 주석과의 6번째 회담으로, 종전 70년이며, 우리의 광복 70주년이자 분단 70년인 역사적인 해에 개최되는 것으로 의미 있는 회담으로 평가된다.

박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과의 그동안 회담은 ①박 대통령 국빈방중(2013.6월) ② 2013 APEC 정상회의(10월, 발리), ③2014 핵안보정상회의(3월, 헤이그), ④시 주석 국빈방한(2014.7월), ⑤2014 APEC 정상회의(11월, 베이징)시 회담(총 5회)을 포함한 2013 G20 정상회의(9월, 상트)시는 환담을 갖고 우의를 돈독히 다졌다. 

박 대통령과 시 주석은 양국 정부 출범 후 2년반 동안 두나라간 전략적 협력과 소통이 심화되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관계가 호혜적으로 발전하고 있음을 평가하면서, 향후 전략적 협력에 따른 동반자 관계의 지속적 발전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양국 정상이 인민대회당 동대청에서 한-중정상회담을 마친후 오찬을 위해 서대청으로 이동하며 대화하고 있다.>
   
 
나아가 두 정상은 북핵 문제 등 한반도 문제와 동북아 지역 정세는 물론, 한중일 3국 협력체제 등 다자간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논의했다.

두 정상은 한반도의 동북아평화 협력 구상, 유라시아 이니셔티브와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 및 아시아 인프라투자은행(AIIB)등을 통한 동북아 지역 협력 활성화 등 한-중의 공동 번영과 동북아경제의 도약을 위한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앞서 정상회담은 20분으로 예정됐으나 14분을 넘겨 34분간 진행됐으며, 양국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곧바로 특별 단독오찬을 진행했다.

이번 다자간 행사 계기에 한-중 정상회담에 이은 시진핑 주석 주최 양자 특별오찬은 이례적인 것으로, 박 대통령의 이번 행사 참석에 대한 중국 정부의 각별한 배려와 환대에 함께 날로 발전하는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재확인하는 의미가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권병창 기자/사진=청와대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