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동서발전,中企협의회 운영 중소기업청장상 영예

   
 
2015 동반성장 주간 행사서 ‘수탁기업협의회 최우수기관’ 선정

한국동서발전(주)(사장 장주옥)는 10일 오후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15 동반성장주간' 기념식에서 중소기업협의회 운영을 통해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우수 수탁기업협의회 중소기업청장상을 수상했다.

이는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해 매년 산업통상자원부, 중소기업청, 동반성장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행사로,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유공자에 대한 포상 및 상생결제시스템 확산 협약식, 간담회 등 다양한 행사가 진행됐다.

우수 수탁기업협의회 포상은 대․중소기업 간 교류채널인 수탁기업협의회의 활성화에 기여한 개인 및 단체의 공로를 인정하기 위해 올해 처음 중소기업청에서 수여하는 상으로, ‘동서발전 중소기업협의회’가 단체부문 최우수 수탁기업체협의회로 선정됐다.

동서발전은 2008년 9월에 전력그룹사 최초로 수탁기업체협의회인 ‘동서발전 중소기업협의회’를 구성하여 중소기업과 협력을 통한 동반자 관계를 형성했다.

이에 협력 중소기업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오며 수훈을 보이고 있다.

중소기업의 핵심기술 개발을 위해 2004년부터 2014년까지 358건의 공동 연구과제를 수행했으며, 8년 연속(‘08~’15) 공공기관 중소기업 연구과제 최대 발굴기관으로 선정됐다.

앞서 2011년부터 2015년 10월까지 중소기업제품의 발전소 시범설치를 통해 성능입증 기회(70건)를 제공하여 561억원의 수익을 창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중소기업의 판로개척을 위하여 중국 상해(‘14.7)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13.10)에 동반성장 사무소를 개소해 사무소 사용 및 사무용품 지원 등을 통해 협력 중소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해오고 있다.

또한, CEO가 직접 발로 뛰는 ‘현장 소통경영’ 프로젝트를 통해 협력 중소기업을 방문하여 과도한 규제 및 제도로 인한 애로사항을 집중 개선했다. (‘13년~’14년 애로사항 126건 청취→120건 해소(95%))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계기로 앞으로도 협력중소기업들이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동반성장 문화정착에 앞장서는 공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